윤화섭 안산시장, 조두순 거주지 주민들에 “일상 되찾도록 최선다하겠다”

김미희 기자I 2020.12.17 16:48:09
[안산=이데일리 김미희 기자] 윤화섭 안산시장이 조두순 출소 이후 불안에 떨고 있는 주민들을 만나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하루빨리 안산시가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윤화섭 시장은 17일 주민자치위원장과 통장협의회장 등 10여명과 만나 시 대책을 공유하며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며 이같이 말했다.

안산시는 지난 12일 조두순 출소 후 시에 접수된 민원만 모두 1550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조두순 재범 우려 및 불안감 호소가 1000여 건, 유튜버 등 주거지 주변 소란행위 관련이 500여 건, 세입자 전출 및 집값하락 등 재산피해를 호소하는 민원 50여 건이 다.

시는 조두순 출소에 앞서 철저한 재범방지 대책과 추가로 발생하는 민원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우선 전체 민원 가운데 대다수를 차지하는 재범관련 불안감에 대해서는 시와 경찰 모두 사실상 가능성이 없다고 설명했다. 지난 13일 주민을 대상으로 열린 긴급 간담회에서 관할 경찰서 관계자도 재범 가능성이 없다고 설명하며 주민 불안감을 불식시키기도 했다.

조두순은 향후 7년간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보호관찰관과 1대 1로 24시간 감독을 받으며 안산시와 경찰의 2중, 3중의 철저한 공조체계도 마련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외출 시에는 시간과 장소, 목적 등을 기재한 생활계획서를 보호관찰관에게 보고하고, 신고하지 않은 시간과 장소에는 외출이 불가능하다. 즉 현관을 나서는 순간부터 보호관찰관의 감시와 함께 안산시 청원경찰·경찰관의 공조 감독이 이뤄지기 때문에 사실상 재범은 불가능하다.

윤화섭 시장은 이날 철저한 대책에도 주민들이 느끼는 불안감을 충분히 공감했다. 그는 △시 전역 방범CCTV 추가설치(3523대 신형 교체·3795대 증설) △신형 비상벨 설치 △안심벨·호신용품 지원 △보안등 조도개선 △안심길 조성 등 다양한 대책을 추진 중이다.

시는 또한 유튜버 등 무분별한 개인방송에 따른 소란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주요 플랫폼 운영기관에 방송자제 협조공문을 발송했으며, 주민 호소문도 언론사 및 관계기관에 전달했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주민자치위원장은 “시가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사업과 대책에 대한 설명을 통해 다소나마 불안한 마음을 내려놓을 수 있었다”며 “다만 시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역 이미지 악화에 따른 부동산 거래 및 상권침체로 주민들이 겪는 어려움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어렵게 쌓아올린 시의 긍정적 이미지가 조두순 한명의 출소로 크게 악화된 것 같아 안타깝다”며 “시민이 안심할 수 있는 도시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했다.

조두순 출소 더보기

- [사건2020]④12년만에 사회로 던져진 조두순…'사적응징' 논란도 - 경찰, 조두순 호송차 파손 시킨 유튜버에 구속영장 신청 - 이수정, 조두순 재범 가능성에 "아내와 동거중이지만 술마시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