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재건비용 1000조 추산”

문승관 기자I 2022.08.29 22:53:41
[이데일리 문승관 기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에 약 1000조원 이상이 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프랑스 일간 르피가로 등 외신들은 이날 젤렌스키 대통령이 프랑스 경제인연합회(MEDEF)가 개최한 하계 총회 화상 연설에서 프랑스 기업의 지원을 호소했다고 보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재건에 필요한 금액을 구체적으로 당장 이야기할 수 없지만 약 6000억달러에서 8000억달러 사이로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프랑스의 에너지, 자동차, 식품 기업의 동참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파리에서 우크라이나 재건을 주제로 하는 포럼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AP/뉴시스)


우크라이나 사태

- "빼앗긴 영토 퇴찾자"…우크라, 헤르손 등 남부서 반격 시작 - 우크라전 장기화에 美 탄약 재고 '바닥'…"불안할 정도" - 러시아, 내달 동해에서 대규모 군사훈련…中도 참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