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숙원사업 호남고속道 지선 확장, 마침내 가시권

박진환 기자I 2024.05.09 16:27:52

기재부 3차 재정평가위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선정
회덕JC~서대전JC 대전통과 18.6㎞구간 왕복 6차로로 확장

[대전=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대전의 숙원사업인 호남고속도로 지선 확장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됐다.

호남고속도로 지선 확장 위치도.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시 민선8기 공약사업인 호남고속도로 지선 확장이 기획재정부 2024년 제3차 재정평가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됐다. 호남고속도로 지선 확장은 2017년 2월 기재부의 예비타당성조사에서 경제성 부족으로 추진되지 못했다. 이후 2022년 2월 국토교통부의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021~2025년)’에 반영된 후 2년여 만인 올해 5월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최종 선정되면서 예타조사를 받게 됐다.

호남고속도로 지선은 국가간선도로망 남북 4축에 포함된 노선으로 이번 경부고속도로 회덕JC에서 서대전JC까지 대전 통과 구간인 총길이 18.6㎞에 3697억원을 들여 2033년까지 왕복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한다는 내용이다. 호남고속도로 지선은 현재도 출·퇴근 및 주말 상습 지·정체 구간으로 서울~세종 고속도로가 개통되는 내년 혼잡도가 더욱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대전시 산업단지 개발계획 수립 등 다양한 수요발생과 교통 포화상태여서 대전 외곽순환선(회덕JC~서대전JC) 구간을 확장해 호남권과 충청권간 이동성을 제고하고, 출·퇴근 및 주말 교통혼잡 완화가 필요한 상황이다.

최종문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호남고속도로 지선 확장은 2017년 한차례 예비타당성조사에서 고배를 마셨던 사업이지만 이번에는 민선8기 대전시 공약사업이자, 대통령 지역공약으로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며 “대전지역 교통혼잡 완화 및 지역균형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 및 한국도로공사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 "최소한의 저지선 만들어달라" 與 외치는 이유는 - 선거 이틀 앞 납작 엎드린 與…“최소 개헌·탄핵저지선 달라”(종합) - 역대 사전투표 보니…화제성이 투표율로 직결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