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은 땅투기 의혹에 휩싸인 ′7호선 포천연장사업′…안타까운 주민들

정재훈 기자I 2021.05.13 16:54:38

부산경찰, 최근 철도 관련 평강랜드 등 압색
공무원·주민·예비역장성도 수사 대상에 올라
7호선 및 市개발사업에 군기밀 유출 의혹까지
중수본 1호 구속기소에 이은 또다른 ′불명예′
주민 염원 담긴 사업 의미 퇴색될까 ′전전긍긍′

[포천=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15만 포천시민들이 60년 넘도록 군사시설보호구역 등 각종 규제를 견뎌온 것에 대한 보답이나 다름 없었던 7호선 포천 연장사업이 ‘땅투기’라는 악재에 시달리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투기 의혹 속에 출범한 중수본의 첫 구속 기소라는 불명예에 이어 최근에는 지역 내 한 업체의 무차별적 투기의혹까지 터져나오면서 주민들의 염원이 담긴 7호선 연장사업이 퇴색하는게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13일 부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 따르면 부동산투기수사전담팀은 지난달 12일 포천시의 한 면사무소와 영북면에 소재한 평강랜드를 비롯한 관련자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여기에는 A면장과 평강랜드에 근무하면서 주민자치위원회 활동을 하는 B씨를 비롯 포천 지역 군부대에서 근무한 예비역 장성 C씨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경찰청이 경기도 포천까지 수사 대상을 확대한 이유에는 평강랜드를 소유한 부산의 한 부동산투자업체 압수수색 과정에서 이 회사가 소유한 평강랜드가 최근 포천시 일대 다수의 땅을 집중적으로 매입한 사실을 발견하면서다.

더욱이 경찰이 압수물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7호선 포천연장사업 및 포천시가 추진하는 개발사업 관련 문서는 물론 포천 일대 주둔하고 있는 대규모 군부대의 이전 계획 등 군사기밀에 해당하는 자료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평강랜드와 공공기관, 관련 개인 간 관계를 파악 중으로 5월초에는 포천시와 경기도를 직접 찾아 조사하기도 했다.

이번 수사의 표적이기도 한 평강랜드는 부실채권을 인수해 매각하거나 부동산 임대매각 등을 하는 부산의 부동산투자업체가 2010년대 중반 매입했으며 이 업체는 전국 각지에 대규모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부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관계자는 “현재 수사 진행중이므로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 확인해 줄 수는 없지만 어느정도 사실인 부분은 있다”고 밝혔다.

포천시청에서 경찰이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물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처럼 포천시민들의 염원 속에 달성한 7호선 포천연장사업이 중수본 수사대상 1호 구속기소로 불명예를 안았던 포천시 간부공무원의 땅투기 의혹에 이어 이번 평강랜드 관련 의혹까지 터지면서 그 의미가 퇴색되고 있다는 우려 섞인 말까지 나오고 있다.

포천시의 주민자치위원 D씨는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 선정을 위해 수만명의 시민들이 추운 날씨를 무릅쓰고 광화문에 모여 삭발까지 했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이런 7호선 포천연장사업이 땅투기로 얼룩져 주민들의 마음이 착잡하다”며 “하루 빨리 모든게 정상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LH發 `신도시 땅투기 의혹` 더보기

- LH 사태로 공공기관 경영평가 강화…21곳 ‘낙제점’ 받았다 - 홍남기 “LH 계기 윤리경영 엄정 평가, 공직윤리 강화방안 마련” - 경찰, LH 투기 핵심 '원정투기'·'강사장' 檢에 넘겼다(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