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보위, 코로나19 출입명부 현장점검…"`안심콜` 확산 적극 지원"

이후섭 기자I 2020.09.29 16:00:00

최영진 부위원장, 고양시 원당시장 방문…안심콜 시연 및 현장의견 청취

최영진(왼쪽)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부위원장은 29일 이재준 고양시장을 만나 `안심콜` 활용 및 실시지역 확대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사진=개인정보보호위원회 제공)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최영진 부위원장이 29일 오후 경기 고양시 원당시장을 방문해 `안심콜` 운영 현황을 점검하는 등 코로나19 출입명부 작성 관련 현장 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안심콜`은 경기 고양시에서 추진하는 출입관리 방식으로 방문자가 특정 번호로 전화를 걸면 출입자의 휴대전화 번호, 방문일시 등 기록이 고양시청 서버에 자동 저장되는 시스템이다. 방문자가 본인의 연락처 등을 명부에 기재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개인정보가 보다 안전하게 보호될 수 있다. 방문자의 발신 기록은 4주 후 자동으로 삭제된다.


이날 최 부위원장은 안심콜 서비스가 운영 중인 고양시 원당시장을 방문해 안심콜을 시연하고, 시장 방문자 및 상인들로부터 안심콜 운영에 대한 현장의 이야기를 경청했다.

또 최 부위원장은 이재준 고양시 시장을 만나 `안심콜` 활용 실태 및 실시지역 확대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최 부위원장은 코로나19 관련 개인정보 유출 방지를 위한 전국의 다양한 우수사례들을 발굴하고 있고, 이를 확산하기 위해 보호위 차원에서 적극 지원할 것을 강조했다.

최 부위원장은 “개인정보는 어떠한 위급상황에서도 보호받아야 하는 소중한 국민의 권리”라며 “고양시 안심콜 사례처럼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우수사례를 발굴해 적극 확산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비상 더보기

- 현대오토에버, 코로나19에도 매출·영업익 동반상승 - 코로나 불황에 흡연 늘었다…올해 담뱃세 9조 육박 - 코로나19에 해외 백신 도입 속도내고, 출연연 기술 적용 앞당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