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첫 백신 참관 文대통령 “일상 회복 머지 않았다”

김영환 기자I 2021.02.26 13:50:52

文대통령, SNS에 대국민 희망 메시지
"차질없이 빠른 접종 이뤄질 것"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코로나19 백신 첫 접종 현장을 살펴보고 “코로나 예방접종 현장에 다녀왔다”라며 “국민들께 일상 회복이 멀지 않았다는 희망을 전해드린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접종 대상자들의 접종 희망률이 매우 높고 접종 계획이 잘 준비되어 있어서 차질없이 빠른 접종이 이루어질 것”이라면서 이 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현장의 백신 관리와 보관, 접종 과정은 모든 국민께 신뢰를 주기에 충분했다. 접종 이후의 사후 관리도 안심이 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첫 번째와 두 번째 접종자들과 이야기도 나눴다.

문 대통령은 “마포구 보건소를 비롯하여 접종을 잘 준비해 주신 모든 분들께 격려의 마음을 보낸다. 맨 먼저 예방접종을 맞으며 국민들께 용기를 전해주신 김윤태 푸르메 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님과 이정선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치료사님을 비롯한 피접종자 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노인요양병원과 요양시설, 그리고 코로나 치료 의료진의 안전이 코로나 극복을 앞당길 것”이라며 “함께 회복하고 도약하는 봄이 다가왔다. 하지만 접종과 별도로 조금만 더 방역의 끈을 팽팽하게 당겨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썼다.

코로나19 백신 전쟁 더보기

- 2분기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6.6%…접종센터 이달말까지 264곳 확보 - 백신여권 '예방접종증명서' 구글·애플 승인 거절에 개통 지연 - 이용수, 日총리에 'ICJ 회부' 촉구…"백신 맞고 바이든 만나고 싶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