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블랙리스트' 산업부 산하기관 압색…백운규 "안타깝다"

권효중 기자I 2022.05.19 15:09:35

검찰, 19일 산업부 산하기관 6곳 등 압수수색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한양대 사무실, 자택도 수색
백운규 "안타깝다, 수사 성실히 임할 것"
압수물 분석 후 백운규 소환 관측도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이른바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9일 한국석유관리원, 대한석탄공사 등 산업통상자원부의 산하기관 6곳,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의 한양대학교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은 백 전 장관의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도 벌였다.

백운규 전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 퓨전테크놀로지센터 사무실 앞에서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이 끝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동부지검은 이날 오전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 한국석유관리원, 대한석탄공사 등 산업부 산하기관 6곳, 한양대 사무실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날 오전 세종시에 있는 산업부 기획조정실, 원전국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는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검찰은 백 전 장관의 사무실이 위치한 한양대 퓨전테크센터 역시 압수수색했다. 오전부터 진행된 사무실 압수수색은 오후 1시 23분쯤 마무리됐다.


백 전 장관은 취재진과 만나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백 전 장관은 이날 한양대 사무실 앞에서 “진행 중인 수사에 대해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면서도 “이메일 등 관련 자료를 제출했고, 피고발인 중 이미 소환 조사를 받은 이들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택 수색은 오전에 다 마쳤고, 소환 일정에 대해서 고지받은 바는 아직 없다”며 “항상 법과 규정을 준수하며 업무를 처리해왔던 만큼 수사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은 지난 2019년 1월 한국전력의 발전 자회사 4곳의 사장들이 산업부 윗선의 압력으로 일괄 사표를 냈다는 일명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첫 고발이 이뤄진 지 3년여 만인 올해 3월이 돼서야 동부지검은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지난 3월 산업부 압수수색을 시작, 잇따라 참고인 조사 등을 진행해왔다. 지난 9일에는 백 전 장관의 측근으로 꼽혀왔던 전 국장을 불러 조사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전 국장인 A씨는 지난 2017년 당시 에너지자원실 소속 원전정책관으로 일했으며, 백 전 장관의 측근이자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집행 실무에서 주요 역할을 수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달 중순에는 이인호 전 산업부 차관을 포함, 전 에너지산업정책관과 전 혁신행정담당관 등 피고발인 4명에 대한 조사도 진행했다. 이에 압수수색물에 대한 분석이 끝나는 대로 백 전 정관을 소환조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