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수업 가면 족보 안줘”…경찰, 휴학 강요한 한양대 의대생 수사

김형환 기자I 2024.04.24 16:55:30

교육부, 집단행동 강요 사례 접수…수사 의뢰
수업 참여한 학생에게 공개 사과 요구도

[이데일리 김형환 기자] 수업에 참여하면 공개적으로 사과를 하라고 요구하는 등 다른 학생에게 휴학을 강요한 의대생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9일 오전 수업이 재개된 서울 한 의과대학 자습실에서 학생이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성동경찰서는 최근 업무방해 등 혐의를 받는 한양대 의대생에 대한 사건을 배당 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지난 18일 교육부는 ‘의과대학 학생 보호·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의대생 집단행동 참여 강요 사례에 대해 경찰에 공식 수사 의뢰했다. 교육부 설명에 따르면 의대 학생 태스크포스(TF)는 재개된 수업에 참여하는 학생에게 전 학년 공개 대면 사과를 해야 한다고 강요했다.

또 수업에 참여한 학생들은 ‘족보’로 불리는 학습자료에 접근할 수 없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경찰은 이같은 내용을 전달받아 수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부 언론에 보도된 내용대로 한양대 의대 학생회실에 대한 압수수색 등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이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 당선인은 크게 반발했다. 임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어제 사회수석이 수사의뢰했다는 의대생과 연락이 됐고 대한의사협회에서 철저히 보호할테니 안심하라고 했다”며 “만약 정부가 의대생들 털끝이라도 건드린다면 남은 건 오로지 파국뿐”이라고 경고했다.

의대증원 현실화

- “의대증원 확정, 수업거부 실익 소멸”…의대생 복귀 촉구 - 의대생 99% "증원 전면백지화 후 원점재논의해야" 자체설문 발표 - 환자 늘지만 복귀 않는 전공의…정부 “오늘이 마지막”(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