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文 탓에 엉망", "좀 들어라"…고성 오간 이재명의 42분 첫 연설

이수빈 기자I 2022.09.28 11:54:42

28일 이재명 대표 첫 교섭단체 대표연설
尹 해외순방·대북정책 비판엔 "文 생각하라" 고성
'개헌' 면책특권 폐지 두고선 與에서도 박수

[이데일리 이수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첫 교섭단체 연설에서 야당에선 박수가, 여당에선 야유가 터져 나왔다. 이 대표는 자신의 대표 공약인 ‘기본소득’과 대통령제 개편 등을 위한 ‘개헌’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남북관계 경색 등의 문제를 지적하고 정부의 예산안을 ‘초부자 감세’로 규정하며 대립각을 세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기본소득, 납품단가연동제 등 민생에 대해 얘기한 이 대표의 연설 초반에서는 야당 의원들의 박수가 이어졌다. 일부 의원들은 이 대표의 연설에 집중하지 않고 연신 휴대폰을 들여다보기도 했다.

처음 고성이 나온 시점은 “‘서민지갑 털어 부자곳간 채우기’ 정책은 민생 경제 위기의 근본 원인인 양극화 불평등을 확대한다. 민주당이 최선을 다해 막을 것”이라고 말한 직후였다. 한 여당 의원이 “문재인 정권 때를 생각하세요!”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정책을 ‘초부자 감세’ 정책으로 규정하고 비판해왔다.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면서 여당 의원들의 반발도 거세졌다. 이 대표가 “노무현 정부의 평화번영정책,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계승 발전시켜 ‘한반도 평화경제체제’를 수립하겠다”고 하자 “그래서 핵 만들었잖아요!”라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이 대표를 향한 고성이 좀처럼 잦아들지 않자 민주당 의원들은 “좀 들으세요”라며 맞대응했다.

특히 이 대표가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을 비판하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일제히 반발하며 잠시 장내가 소란스러워지기도 했다. 이 대표가 “총성 없는 전쟁인 외교에 연습은 없다. 초보라는 말로 양해되지 않는 혹독한 실전이다”라고 하자 여당 의원들은 “문재인 때문에 엉망 됐잖아”라며 문재인 정권을 비판했다.

한편 이 대표가 제안한 ‘개헌’ 제안에는 일부 여당 의원이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이 대표가 “국회특권 내려놓기도 미루지 않겠다. 면책특권 뒤에 숨어 거짓을 선동할 수 없도록 하겠다”고 말하자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 등이 비꼬듯 박수를 쳤다.

연설을 마친 뒤 이 대표는 본회의장을 나서며 의원들과 악수했다. 특히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반갑게 인사하는 모습이 언론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을 비롯한 여당 의원들이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폐지하자는 발언을 하자 크게 박수를 치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