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수 마셔도 괜찮다”는 日 부총리…서경덕 “먼저 마셔라”

장구슬 기자I 2021.05.06 14:06:12

아소 다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마셔도 문제 없다” 망언
서경덕, 5개 국어로 항의 포스터 제작·SNS 배포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마셔도 괜찮다’는 내용의 발언을 한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에 항의하는 포스터를 제작해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에 배포한다고 밝혔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마셔도 괜찮다’는 내용의 발언을 한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에 항의하는 포스터를 제작해 SNS에 배포한다고 6일 밝혔다. (사진=서 교수 SNS)
서 교수는 6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께서 ‘후쿠시마 오염수, 마셔도 괜찮다’라고 하셨죠? 그럼 먼저 시범을 보이세요. 그럴 용기도 없으면서 이런 망언을 하는 건 세계인들에 대한 예의가 아닙니다”라며 포스터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포스터에는 유리잔에 든 물을 마시려는 듯한 아소 부총리의 사진과 함께 ‘YOU DRINK FIRST’(당신이 먼저 마셔봐라)는 글귀가 쓰여 있다.

그러면서 서 교수는 “일본 정부는 어서 빨리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하고 지구 환경을 지켜나가는데 일조하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서 교수는 해당 포스터를 한국어와 영어, 스페인어, 중국어, 일본어 등 5개 국어로 제작해 전 세계 누리꾼들에게 알릴 계획이다.

서 교수는 지난해에도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 방류의 위험을 알리는 영어 영상을 제작해 SNS를 통해 배포했다.

앞서 지난달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으로 방출하겠다는 방침을 결정한 후 아소 부총리는 이를 적극 옹호하는 발언을 해 빈축을 샀다.

일본 공영방송 NHK와 아사히뉴스네트워크(ANN)에 따르면 이날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각의(국무회의)에 참가한 아소 부총리는 이후 기자회견에서 오염수에 대해 “그 물은 마셔도 아무렇지도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염수 방출은) 중국이나 한국이 바다에 방출하고 있는 것과 같다”고 했다.

이어 “(해양 방류 결정이) 과학적 근거에 토대를 두고 있으며 좀 더 일찍 실시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했다”면서 “그러나 잘못된 소문 등으로 인한 피해에 대응한 결과 오늘까지 늦춰졌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더보기

- 윤화섭 안산시장, 어민과 오염수 방류 ‘일본규탄’ 시위 - 최종문 2차관, IAEA 사무총장 만나 "후쿠시마 오염수 우려 전달" - 경기도, 日 오염수 무단방류 대응...자체 방사능 검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