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억 비자금 만들어 신도시 땅 투기…289명 긴급 세무조사

최훈길 기자I 2021.05.13 12:00:00

국세청 부동산탈세 특별조사단 조사 착수
위장업체·유령직원·차명계좌 만들어 탈루
김대지 청장 “납세의무 회피에 엄정 대응”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A 업체는 가족, 직원 명의로 위장업체를 설립해 세금을 탈루했다. 자녀 명의로 차명계좌를 만들어 재산도 숨겼다. 사주일가는 이렇게 빼돌린 소득으로 수백억원에 달하는 비자금을 만들었다. 이들은 비자금으로 수백억원에 달하는 개발지역 토지를 매입하고 호화 생활을 하다 국세청에 덜미가 잡혔다.

B 업체는 신도시 개발예정지구의 토지를 중개하면서 받은 중개수수료를 차명계좌를 만들어 숨겼다. 실제 근무하지 않는 ‘유령직원’을 만들어 경비를 준 것으로 서류도 꾸몄다. 사주는 회삿돈을 골프, 백화점 쇼핑을 하는데 탕진했다가 국세청에 적발됐다.

국세청은 위장업체, 차명계좌, 유령직원을 만들어 비자금을 만든 뒤 부동산 투기를 한 사주일가를 적발했다. (사진=국세청)
수백억원 규모의 부동산 투기를 하고 세금을 탈루한 사주 일가가 적발됐다. 회삿돈으로 호화사치 생활을 하고 탈세한 일당도 조사를 받게 됐다.



국세청은 13일 개발지역 부동산 탈세 혐의자 289명에 대해 세무조사를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는 남양주왕숙, 하남교산, 인천계양, 고양창릉, 부천대장, 광명시흥 등 3기 신도시 예정지구 6개 지역을 포함한 44개 대규모 택지 및 산업단지 개발지역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적발된 것이다.

이들은 토지 취득 과정에서 취득 자금을 편법 증여받거나 관련 사업체의 소득을 누락한 혐의가 있는 206명, 탈세를 일삼으면서 업무와 무관하게 개발지역 부동산을 취득한 법인 28개, 법인 자금을 유출해 토지를 취득하는 등 사적 용도로 사용한 혐의가 있는 사주 일가 31명이다.

농사를 짓는다며 농지를 취득한 뒤 실제로는 토지를 쪼개 판매하고 수익을 은닉한 혐의가 있는 농업회사 법인과 기획부동산 등 19개, 개발지역 토지 거래를 권유해 부동산 거래를 중개하고도 수수료 신고를 하지 않은 혐의가 있는 중개업자 5명도 적발됐다.

이번 결과는 김대지 국세청장이 ‘개발지역 부동산탈세 특별조사단’을 설치해 적발한 것이다. 김 청장은 지난 1월 28일 전국 세무관서장 회의를 통해 “코로나19로 반사적 이익을 누리면서도 정당한 납세의무를 회피하는 경우는 공정성의 관점에서 보다 엄정히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호 국세청 자산과세국장은 “자금의 흐름을 끝까지 추적해 편법증여 여부를 확인하고 법인세 등 신고 내역을 정밀 검증하겠다”며 “고발 및 관계기관 통보 등으로 엄정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LH發 `신도시 땅투기 의혹` 더보기

- LH 사태로 공공기관 경영평가 강화…21곳 ‘낙제점’ 받았다 - 홍남기 “LH 계기 윤리경영 엄정 평가, 공직윤리 강화방안 마련” - 경찰, LH 투기 핵심 '원정투기'·'강사장' 檢에 넘겼다(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