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입당…최재형·원희룡 "선의의 경쟁하자"

황효원 기자I 2021.07.30 14:58:45

윤석열 "정권교체 위해 정정당당 경선"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은 30일 전격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환영의 메시지를 보냈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자신의 SNS에 “잘 들어오셨다”며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당원과 국민의 건강을 크게 덜어줬다”며 환영 뜻을 밝혔다.

그는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다. 정권교체의 대의를 위해 정권교체를 넘어서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 하겠다”며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다”고 적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의힘 원팀에 합류하신 것을 환영한다. 야권이 모두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모이고 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치열한 경쟁으로 국민 모두가 인정할 수 있는 후보를 위해 진정한 원팀으로 가자”고 피력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에게 입당 원서를 냈다.

윤 전 총장은 “정권 교체를 위해서는 제1야당에 입당해 정정당당하게 초기 경선부터 시작해가는 것이 도리다. 그렇게 함으로써 국민의힘이 국민에게서 더 높고 보편적인 지지를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생각해 오늘 입당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주축이 돼서 정권 교체가 이뤄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면서 “제가 본선에 나간다면 국민의힘에서 기호 2번을 달고 나갈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는 오래전부터 드렸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선 출마 더보기

- 추미애, 폰비번 공개 제안…"윤석열·한동훈·김웅도 내라" - [선상원의 촉]윤석열 운명의 1주일, 팩트 나오고 홍준표 더 오르면 위험 - 이준석 “윤석열, 떳떳하다는 입장…檢 문건 불확실하다고 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