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뽑아놨더니 규제한다고?”…부동산민심, 吳시장에 뿔났다

강신우 기자I 2021.04.20 11:14:56

吳, 토지거래허가제 발언 한마디에
“안타깝다” “전시행정” 혹평 쏟아져
일부선 “기다리겠다” 여전한 지지도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이 기사는 이데일리 홈페이지에서 하루 먼저 볼 수 있는 이뉴스플러스 기사입니다.

“일주일 내 성과 내겠다더니 규제를 하겠다고?”

색(色)을 바꿨지만 색이 없었다는 말까지 나온다. 오세훈 서울시장의 부동산정책을 놓고서다. 당선 일주일이 채 안 돼 재건축활성화 기조에서 머뭇거리는 행보를 보이는 데다 규제까지 시사하자 시장에선 쓴소리가 쏟아진다.

(그래픽= 문승용 기자)
일각에서는 일명 ‘오세훈 효과’에 대한 책임론을 의식한 선긋기라는 분석도 나온다. 향후 내년 서울시장 선거를 내다보며 속도 조절 차원의 선언적 의미라는 평가도 있다. 부동산시장 전문가들은 집값은 최대한 자극하지 않으면서 재건축활성화 기조만 유지하겠다는 의도로 풀이하고 있다.

오 시장을 바라보던 부동산민심에 금이 간 건 ‘토지거래허가구역’ 확대 발언이 나오면서다. 일주일 내 성과를 내겠다는 공약이 재건축활성화를 위한 의지의 표현이었다는 진솔한 이야기에는 대부분 고개를 끄덕이는 표정이었다. 그러나 규제카드를 만지자 민심이 싸늘하게 식는 분위기마저 감돌고 있다. 현 정부의 수요억제책과 별반 다를 게 없어서다.



서울시와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시는 실무선에서 재건축활성화에 따른 주택시장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정책적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과 발표 시기는 함구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연구 중인 사안인데다 관련 내용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클 수 있다”고 했다.

앞서 오 시장은 최근 주요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부동산 시장이 불안정한 상황을 보이고 있어 우려된다며 규제안으로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확대를 언급했다.

강남구 압구정동 압구정 현대아파트가 80억원(현대7차·전용면적 245㎡)에 실거래되자 이를 이상과열 현상으로 보고 시장에 경고하고 나선 셈이다. 25개 자치구 전 지역을 대상으로 이상 급등 실거래가 조사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사진=연합뉴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1월~4월2주차 누적) 서울 아파트값은 1.12% 올랐다. 집값 상승을 이끈 지역은 대단지 재건축아파트가 많은 강남 3구와 노원구, 양천구 등이다. 자치구별로 △송파구 1.77% △강남구 1.42% △노원구 1.42% △서초구 1.4% △양천구 1.31% 상승했다.

지난 2·4주택공급대책 이후 상승폭이 완만하게 둔화했지만 4·7서울시장 재보궐선거 이후 상승폭이 다시 키웠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오 시장이 집값 과열에 불을 지핀 것 아니냐는 ‘책임론’까지 고개를 들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지난 재보선 당시 몰표가 쏟아졌던 강남 등 대단지 재건축단지가 몰린 지역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송파구 잠실동의 한 재건축조합설립 추진위 관계자는 “재건축활성화 공약 등 오세훈 효과 때문에 재건축시장이 들썩이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니까 오 시장 본인도 책임론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수를 쓴 것 같은데 규제를 한다고 하니 안타깝다”고 했다.

목동의 한 재건축추진위 관계자는 “재건축단지 집값 오르는 것에 대해 부담을 가질 수는 있겠지만 오 시장이 후보때 정책이라고 표현한 것이 결국 전시행정을 하려는 것이었느냐”고 비판했다.

다만 일부 단지에서는 여전히 오 시장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압구정동 재건축추진위 관계자는 “재건축 시세가 오른 것은 오 시장 취임 전 일어났던 일이고 압구정 현대아파트가 80억원에 거래된 것은 개인간 거래도 아닌 이상 거래인데 이를 두고 오 시장에게 책임이 있다고 할 수는 없다”며 “단지 내 원주민들은 더 이상 집값이 오르는 것을 바라지 않기 때문에 토지거래허가제 지정도 마다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재건축활성화를 위해서는 단기적인 집값 급등도 감수해야 하는 데 기조나 추진력만은 잃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일단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