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NSC 주재한 尹, `바이든 귀국 전` 北도발 주목…"강력 규탄"

권오석 기자I 2022.05.25 10:59:39

오전 7시 35분~8시 38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주재
한미 연합방위태세 강화 등 실질적 조치 이행 지시
대북 코로나 백신 등 지원 유효 여부에 "원칙 달라지지 않아"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북한의 대륙간 탄도미사일(추정)과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오전 7시 35분부터 8시 38분까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지하의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국가안보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대통령실은 이날 취재진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동향과 대비태세를 보고 받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NSC에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권영세 통일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국가안보실 김태효 제1차장, 신인호 제2차장 및 권춘택 국정원 1차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한반도와 동북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국제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로 규정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유관국 및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유엔 안보리 결의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철저하게 이행해 나갈 것을 지시했다. 특히 대한민국 안보에 한 치의 빈틈도 없도록 상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한미 정상 간 합의된 확장억제 실행력과 한미 연합방위태세 강화 등 실질적 조치를 이행해 나갈 것을 지시했다.

이외에도 각 부처에게 관련 상황을 철저히 점검하고, 국민의 일상생활과 우리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대통령실은 이번 북한의 도발이 한미 정상회담 이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본국 도착 전에 이루어진 것에 주목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용산 청사에서 취재진을 만나 `북한이 바이든 대통령 귀국 전 미사일을 발사한 의의`를 묻는 질문에 “한미 동맹을 강화하는 과정에서 여러 가지 성과를 이뤘다”면서 “그걸 이루고 돌아가는 바이든 대통령이 채 도착하기 전에 미사일을 발사한 것 자체가 북한에서 보내는 신호이자 메시지”라고 강조했다.

북한 도발과 별개로 대북 코로나 백신 등 지원 계획은 유효한지에 대한 물음에는 “윤 대통령은 누누이 인도적 지원은 다른 상황과 별개의 것으로 진행한다고 말했었다. 그 원칙이 달라지진 않았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미 정상회담

- 北, 바이든 떠나자마자 쐈다… 동쪽으로 탄도미사일 발사 - 대만해협 미중갈등 최고조…바이든 '군사개입' 한마디에 일촉즉발 - "바이든, 문 전 대통령 통화 중 지난해 백악관 회담 상기"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