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尹발언 후폭풍…MBC기자 "내가 좌파기자? 광주 한 번 가봤다"

권혜미 기자I 2022.09.28 10:48:46

국민의힘, MBC에 '허위사실 유포' 혐의 고소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MBC보도본부 소속 임모 기자가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뉴욕 순방 발언을 보도한 것을 두고 비방과 더불어 신상털기까지 이어졌다며 분노했다.

28일 임 기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MBC정치팀에서 여당인 국민의힘을 출입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한 뒤 “(지난 22일) MBС온라인 뉴스에 기자 리포트가 아닌 원본 영상이 올라갔던 것을 제가 최초 보도했다는 글이 올라오더니 표적이 됐고, 기자 신상털기가 시작됐다”고 피해를 호소했다.

그는 “호남 광주 출신에 러시아서 유학, 공산주의 사상교육을 받은 빨갱이 기자, 경향신문과 MBC를 다닌 건 진짜 좌파다라는 인신공격, 민주당 출입기자라며 여·야도 구분 못 하는 글, 나를 공격하라며 이메일 주소까지 올렸다”면서 여기에 더해 가족 신상털기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사진=MBC방송화면 캡처)
임 기자는 근거 없는 비방들을 두고 “러시아에서 유학한 것은 맞다. 음악 전공하러 갔다가 대학 때 전공을 바꿨다. 경향신문 공채 출신 기자도 맞고, 한국일보와 중앙일보에서 근무하다가 MBC 경력 공채로 입사했다”고 해명하며 “진보 중도 보수 언론에서 모두 기자생활을 했던 사람을 색깔 프레임으로 낙인 찍어서 유포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 그는 “저는 태어나서 광주에 딱 한 번 가봤는데 제 고향이 광주로 돼 있더라”며 비방하는 이들이 자신과 동명이인인 MBC아나운서와 이력을 섞고 사진도 바꾸면서 이같은 일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임 기자는 “무분별한 사이버 공격은 폭력, 허위사실 유포로 개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은 범죄다. 당장 멈추고 온라인상에 가짜뉴스 삭제하고 정정하라”고 경고하며 만약 이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윤창현 언론노조 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비속어 논란’ 책임 전가 규탄 현업언론단체 긴급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임 기자는 해당 글을 작성한 뒤 1시간 뒤에 삭제했고, 현재는 볼 수 없는 상태다.

앞서 지난 21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뉴욕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뒤 행사장을 빠져나가면서 한 ‘비속어 발언’이 MBC를 통해 보도되며 논란이 됐다.

야당에서 비난 공세가 이어졌지만, 윤 대통령은 귀국 후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린다”며 “그와 관련한 나머지 이야기는 먼저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박성중 간사와 위원들이 2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발언을 최초 보도한 MBC에게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MBC가 편파·조작 방송을 했다며 책임을 묻고 있는 상황이다. 이종배 국민의힘 서울시의원은 박성제 MBC사장과 편집자, 해당 기자 등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보수 성향의 자유대한호국단도 같은 날 MBC기자 등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각각 정보통신망법 및 형법상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

이에 MBC는 “해당 보도가 상식적인 근거와 정당한 취재 과정을 통해 이뤄졌음을 여러 차례 밝혔다”며 “보도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엄연히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최고 권력기관인 대통령실에서 ‘보도 경위를 해명하라’는 식의 공문을 공영방송사 사장에게 보낸 것은 언론 자유를 위협하는 압박으로 비칠 수 있어 매우 유감스럽고 우려스럽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尹 대통령 비속어 파문

- '지지층 결집' 효과에 尹 지지율 소폭 반등한 32%[리얼미터] - 한글날 맞아 '尹 비속어' 소환한 野…"막말에 국민 통탄" - 尹대통령 지지율 3주만에 반등 성공해 29%[한국갤럽]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