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국감]"빅5 병원 전공의 과별 분포, 병원별로 상이"

권오석 기자I 2020.10.27 10:02:25

신현영 의원 "업무환경에 문제는 없는지 꾸준히 살펴야"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국내 대표 대형병원인 ‘빅5 병원’ 전공의들의 과별 분포가 병원별로 상이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신현영 의원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보건복지부에서 제출한 ‘빅5 병원’의 전공과별 전공의 분포를 분석해 27일 공개했다.

빅5 병원의 총 전공의수는 1861명으로 서울대병원 573명(30.8%), 서울아산병원 430명(23.1%), 삼성서울병원 396명(21.3%), 서울성모병원 240명(12.9%), 세브란스병원 222명(11.9%) 순이었다.


생명을 직접 다루는 주요 진료과목으로 분류되는 내과, 외과,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의 경우 총 631명으로 전체 전공의 수의 33.5%를 차지했다. 서울아산병원 187명(29.6%), 삼성서울병원 155명(24.6%), 서울대병원 153명(24.2%), 서울성모병원 82명(13.0%), 세브란스병원 54명(8.6%) 순으로 분포하고 있다.

인기과라고 불리는 피부과, 안과, 성형외과는 총 164명으로 전체 전공의 수의 8.7%를 차지했다. 서울대병원 57명(34.8%), 서울아산병원 28명(17.1%), 삼성서울병원 27명(16.5%), 서울성모병원 27명(16.5%), 세브란스병원 25명(15.2%) 순이었다.

또 다른 인기과라고 불리는 정신건강의학과, 재활의학과, 영상의학과는 총 230명으로 전체 전공의 수의 12.2%를 차지했다. 서울대병원 67명(29.1%), 삼성서울병원 46명(20.0%), 서울아산병원 44명(19.1%), 세브란스병원 40명(17.4%), 서울성모병원 33명(14.3%) 순이었다.

신 의원은 “병원 단위별로 수백 명의 전공의가 의료기관에 종사하면서 수련과 근무를 동시에 수행하는 만큼 그들의 업무환경에 문제는 없는지 꾸준히 살필 필요가 있다”며 “필요한 개선사항들이 수련환경평가위원회를 통해 충분히 해결되고 있는지 국회에서도 꾸준히 관심을 두고 살펴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2020 국정감사 더보기

- 美대선 긴박..서훈 실장, 국감 중 靑복귀 - 국민의힘 “靑 국감, 권력형 금융사기 특검 필요성 재확인” - 與野, 靑국감서 고성에 난타전…노영민 “윤석열 민망할 것” 비판(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