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부동산 투기 의혹' 전국 지자체장 7명 입건…1명은 구속 초읽기

박기주 기자I 2021.05.07 11:00:00

전국 기초단체장 10명 내·수사 진행해 7명 입건
3명은 불입건 결정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부동산 투기의혹을 받고 있는 전국 기초단체장들에 대한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한 단체장에 대해선 구속영장 청구가 초읽기 단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가수사본부 전경(사진= 경찰청)
7일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따르면 이날까지 경찰이 내·수사를 진행한 전국 기초단체장은 10명(11건) 중 7명을 입건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한명에 대해선 압수수색 등을 통해 혐의가 충분히 소명된다고 판단,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다만 검찰이 보완수사를 요구해 추가로 보완하는 작업을 거치고 있고 조만간 영장을 재신청할 계획이다.

다만 수사선상에 올랐던 인물 중 3명은 의혹 제기 자체가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아 입건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 중에는 서울대 캠퍼스 유치 과정에서 인근 신도시에 투기했다는 의혹을 받은 전(前) 시흥시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본 관계자는 “불입건 된 단체장들의 경우 신고된 내용이나 의혹제기가 확연히 사실과 다른 부분들이 있어 입건하지 않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LH發 `신도시 땅투기 의혹` 더보기

- LH 사태로 공공기관 경영평가 강화…21곳 ‘낙제점’ 받았다 - 홍남기 “LH 계기 윤리경영 엄정 평가, 공직윤리 강화방안 마련” - 경찰, LH 투기 핵심 '원정투기'·'강사장' 檢에 넘겼다(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