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백신 개발 속도전…홍남기 “강력한 재정지원”(종합)

최훈길 기자I 2021.05.07 10:48:03

총리 대행, 코로나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
“기재부 TF서 내년 백신예산 프로젝트 발굴”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정부가 재정 지원을 강화해 국산백신 개발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백신 공급도 11월 집단면역 달성을 목표로 차질 없이 진행할 방침이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국내 백신개발 독려는 물론 백신허브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기반 구축의 경우에는 강력한 재정지원이 필수적”이라며 “내년도 관련 예산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관련 예산소요를 반영하기 위해 기재부를 중심으로 몇몇 관계부처가 이미 실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가동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 총리 대행은 “국내 백신개발 관련해 현재 2개 기업이 하반기 임상 3상에 들어갈 수 있음을 밝히면서 해외사례와 같이 비교임상방식의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며 “정부는 내년 초에 국산백신 개발을 완료할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하에 적극적인 재정 지원을 하겠다. 임상시험 기간과 비용을 대폭 줄여줄 수 있는 비교임상방식 도입 방침 하에 이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6월 말까지 마련해 기업 맞춤형으로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총리 대행은 “세계 2위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능력을 보유한 국가에서 차제에 백신허브국가로 발돋움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특히 최근 코로나19 백신의 지식재산권 면제를 미측이 지지하면서 세계무역기구(WTO) 등을 중심으로 관련 논의 진전이 예상되는 바, 우리에게 긍정적 요인을 제공할 것으로 보여진다”고 전했다.



홍 총리 대행은 백신 공급 관련해 “5~6월간 계획된 1420만 회분이 차질없이 공급될 것”이라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5월14일부터 6월 첫째주까지 총 723만회분이 순차적으로 공급되고 코백스 물량 167만회분까지 합할 경우에 약 890만회분이 도입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화이자 백신도 지금까지 매주 정기적으로 공급되고 있으며, 5~6월간 총 500만회분이 순차적으로 공급될 예정이고 코백스물량 30만회분 까지 포함시 약 530만회분이 공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홍 총리 대행은 “‘코로나19는 독감처럼 토착화돼 매년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일각의 의견과 관련해 집단면역 실현 가능성에 문제를 제기하는 일부 보도가 있었으나, 지금 단계에서 하루라도 빨리 일상으로 복귀하기 위해서는 집단면역 형성이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가 토착화되더라도 집단면역 달성은 매우 중요한 목표이자 과제가 아닐 수 없다”며 “정부는 11월 집단면역 달성을 하루라도 더 당기기 위해 백신 조기도입 등에 전력투구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홍 총리 대행은 “정부는 5~6월 상반기 접종에 박차를 가해 나가겠다”며 “5~6월 1420만회 도입분을 토대로 5월 60세 이상 어르신에 대한 1차 접종을 본격화해 5·6월간 1000만명 접종을 완료하게 될 것이다. 이를 통하여 상반기 중에 당초 목표 1200만명보다도 100만여명 더 많은 1300만명의 접종을 마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홍 총리 대행은 “정부는 접종 속도를 제고하기 위한 모든 방안을 강구하겠다”며 “모든 가용자원을 끌어 모아 부족함 없이 지원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위해 관련부처 및 지자체들은 한꺼번에 많은 인원에 대한 접종예약, 접종실시, 사후관리 등이 불편 없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정보시스템을 잘 준비해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홍 총리 대행은 “충청남도와 SKT가 업무협약을 맺어 접종 전에 접종일정과 이상증상 조치방법 등을 사전안내하고 접종 후에 이상반응 유무를 점검하는 소위 AI 시스템 ‘누구(NUGU) 백신 케어콜’을 도입한 사례는 매우 창의적 조치”라며 “다른 곳에서도 벤치마킹해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백신 전쟁 더보기

- 방역당국 "하반기 백신 선택권 없어, 잔여 백신 경우 예외" - 정부, 내년도 예산안에 'mRNA 백신 개발' 사업 담는다 - [밑줄 쫙!] 18~59세, 3분기에 코로나19 백신 접종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