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학교로 돌아갈 수 있을까.."文·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생각"

박지혜 기자I 2019.06.26 09:36:41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입각설이 나오면서 그의 행보가 주목되고 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6일 MBC라디오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조 수석이 법무부장관을 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에선 조 수석을 대통령 후보로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 그렇기 때문에 민정수석보다는 법무부장관을 임명해서 검찰개혁도 하지만 국민접촉을 더 강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수석이) 내년 2월 25일까지 장관을 수행하고 사퇴해서 부산에서 총선도 나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전혀 뜬금없는 얘기는 아니다”라며 “대통령께서 결정하실 과제”라고 밝혔다.

그는 또 조 수석 관련 10여 개월 앞으로 다가온 총선 출마에 대해 묻자 “조 수석과 과거 이런저런 대화를 나눠본 적이 있지만 본인은 정치 전면에 나서는 것을 상당히 우려하고 소극적인 의지를 갖고 있다”며 “검찰개혁을 포함한 사법개혁 임무가 끝나면 학교로 돌아가고 싶어하는 의지를 여러 차례에 걸쳐 이야기한 적 있다. 결국 본인이 결정한 문제”라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와 사법연수원 동기이기도 한 박 의원은 ‘만약 조 수석이 법무부장관이 되면 윤 후보자와 함께 검경 수사권 조정, 공수처 설치 등에 대해 손발을 맞추지 않겠냐’는 전망에 대해 “두 사람 다 사법개혁의 적임자임엔 틀림없다”라고 답했다.

박 의원은 “윤 후보자는 촛불이 절정일 때 말 그대로 국정농단 사건의 특검에 차출돼서 실질적인 수사를 했던 장본인이다. 누구보다도 촛불의 정신을 잘 아는 분”이라며 “검찰개혁은 결국 국민의 의사와 의지를 잘 읽고 그대로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수석 역시 문재인 정부 초대 민정수석으로서 사법개혁을 일선에서 지휘하다시피 했던 분이고 의지가 강한 분”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4차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왼쪽은 조국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앞서 전날 청와대가 주 수석을 유력한 법무부 장관 후보로 놓고 인사 검증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공식 반응을 자제하면서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고 있다.

박상기 초대 법무부 장관의 교체 시기가 다가오면서 조 수석의 기용이 검토되고 있으며, 여권에서 그의 총선 역할론을 제기하고 있음에도 본인이 한결같이 불출마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유력 후보로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개각 발표까지 한 달 이상 남은 상황에서 이같은 이야기가 나오면서 그 자체만으로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 2011년, 이명박 정부 시절 권재진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직행했을 때도 유례없는 측근 인사, 공정성을 떨어트리는 인사라면서 민주당이 지명 철회를 요구한 바 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여당과 대치 상황을 벌이고 있는 자유한국당도 같은 논리로 조 수석의 입각설에 반발하고 나설 것으로 보인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