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 ‘슈퍼맨’ 이어 의정부 ‘아저씨’… 배수로 뚫고 사라진 영웅

송혜수 기자I 2022.08.10 10:08:16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연일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경기도 의정부에선 한 아저씨가 온라인을 달궜다. 폭우로 침수된 도로에서 배수로를 맨손으로 뚫고 있는 모습이 공개되면서부터다.

9일 경기도 의정부의 한 도로가 침수되자 남성이 직접 배수로의 쓰레기를 치우고 있다. 그 옆에는 다른 여성이 종량제 봉투를 들고 도와주고 있는 모습. (사진=SNS)
10일 온라인상에선 ‘동네 배수로 뚫어주신 아저씨’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퍼졌다. 이를 최초 제보한 이는 전날 운동을 마치고 집에 가려고 밖을 보니 도로가 물바다가 됐다며 사연을 소개했다.

제보자 A씨는 “한 시간도 안 되는 새 물에 잠겨서 근처 상가까지 물이 넘치고 난리가 났다”라며 “물에 잠긴 도로가 500m는 넘는데, 배수로가 막히니 30분 정도 만에 사람들 무릎까지 (물이) 차오른 상황이었다”라고 긴박했던 순간을 설명했다.

A씨가 올린 사진에는 의정부 용현동의 한 도로가 흙탕물로 잠긴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도로가 침수되면서 인도와 차도의 경계선이 보이질 않았다. 시민들은 저마다 바지를 걷은 채 물살을 헤치며 걸어갔고, 바퀴 절반이 물에 잠긴 차들은 위태로운 주행을 이어가고 있는 듯 보였다.


배수로를 뚫은 뒤 달라진 도로의 모습. 현장 목격자에 따르면 10분 만에 물이 빠졌다. (사진=SNS)
이때 한 남성이 배수로 앞으로 갔다고 했다. A씨에 따르면 그는 맨손으로 배수로를 막고 있던 쓰레기를 치우기 시작했다. 이 모습을 목격한 A씨는 “어디선가 아저씨가 나와서 쭈그리고 앉아 배수로에서 쓰레기를 마구마구 뽑았다”라고 전했다.

남성 뒤로는 한 여성이 배수로 쓰레기를 버릴 수 있도록 종량제봉투를 준비했다고 한다. 남성의 활약 덕분에 도로 위 넘실거리던 빗물은 10분도 안 돼 전부 빠졌다는 게 A씨의 증언이었다.

남성은 물이 다 빠진 이후에도 쉽사리 자리를 뜨지 않았다고. A씨는 “아저씨는 끝까지 남아서 물이 다 빠질 때까지 있었다”며 “물이 막히면 다시 뚫는 걸 반복하다가 떠났다”라고 말했다.

이어 “막혔던 배수로를 보니 담배꽁초와 관련한 말이 많던데 주로 낙엽과 비닐 종류의 쓰레기가 많았다”며 “하마터면 물이 계속 고여 더 깊게 잠겨서 많은 피해를 볼 수 있었는데 아저씨 덕분에 주변 상인들과 주택의 차량 주인들이 안심할 수 있었다”고 했다.

지난 8일 서울 강남역 인근 배수관에 있는 쓰레기를 맨손으로 치우는 남성의 모습 (사진=SNS)
또 “최근 강남 영웅 아저씨를 보고 감동했는데, 우리 동네에도 멋진 아저씨가 있다”며 “참 고마운 분”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앞서 8일 폭우로 인근 도로가 침수된 서울 강남역에서는 한 남성이 배수관을 뚫고 있는 모습이 전해지면서 한때 ‘강남역 슈퍼맨’으로 불리기도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A씨가 전한 사연을 접하고 “하나같이 영웅들은 활약 후 말도 없이 떠난다. 정말 멋있다” “슈퍼히어로다” “종량제 봉투 가져온 아주머니도 멋지다” “배수로에 쓰레기 버리지 말아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호응했다.

한편 각종 쓰레기로 막힌 도로변 빗물받이는 장마철 침수 피해를 키우는 원인으로 지목된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에 따르면 시간당 100㎜의 집중호우 상황에서 빗물받이에 쓰레기가 차 있으면 침수가 3배 가까이 빠르게 진행된다. 또 빗물받이가 3분의 2 정도 덮여 있으면 침수 면적은 최대 3배 넓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