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온실가스 배출량 300만t 감축…“ESG 강력 추진”

피용익 기자I 2021.04.15 10:00:00

370억 투자해 지구온난화지수 낮은 가스로 대체
온실가스 배출량 90% 이상 줄이는 설비 설치
소나무 4.5억그루 1년간 흡수하는 탄소량과 동일 수준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LG디스플레이(034220)는 온실가스 배출 감축 노력을 통해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CO2-eq)을 2014년 배출량 대비 300만t 줄였다고 15일 밝혔다.

이산화탄소, 메탄 등의 온실가스는 지표면에서 대기 밖으로 방출되는 태양열을 흡수하거나 반사함으로써 지구 온도를 높이고, 이상기후현상을 일으킨다.

LG디스플레이는 온실가스 등 기후변화와 관련된 위험 요인들을 면밀히 파악하고 대응하기 위한 환경전담 조직을 구성해 △저탄소생산 기술 개발 △친환경 제품 개발 △에너지 효율 극대화 △대기 및 수질 오염물질 배출량 모니터링 강화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도 참여 등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집중 추진하고 있다.

특히 LG디스플레이는 약 370억원의 환경투자를 통해 디스플레이 생산과정에서 사용되는 공정가스를 지구온난화지수가 낮은 가스로 대체시켰으며, 대기로 배출되는 온실가스량을 90% 이상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감축설비를 사업장에 설치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도 시행 이전인 2014년 배출량 대비 39% 줄이는 성과를 이끌어 낼 수 있었다.

LG디스플레이가 줄인 온실가스 300만t은 30년생 소나무 4억5000만그루의 숲이 1년 동안 흡수하는 탄소량과 맞먹는 수치다.

LG디스플레이는 올해에도 60억원 이상의 온실가스 감축설비 투자를 이어간다. 또한△친환경 제품과 생산기술 연구?개발 강화 △전사차원의 에너지 절약 프로젝트 수행 △에너지 공급 체계 개편을 위한 신재생 에너지 도입 등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정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외에도 LG디스플레이는 부품수가 적고 자원 재활용률이 높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 친환경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OLED는 액정표시장치(LCD)와 달리 각종 플라스틱 부품들로 구성된 백라이트를 사용하지 않아 자원 사용량과 유해물질 사용량을 줄일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LCD 패널의 경우 패널 자원 재활용률이 79.1%에 불과하지만, OLED 패널은 92.2%의 부품을 회수해 재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미래를 생각하는 지속 가능한 성장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앞으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노력뿐 아니라 수자원 보호 및 폐자원 재활용 등 선도적인 친환경 정책들을 통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력히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LG디스플레이가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해 노력한 결과,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CO2-eq)을 2014년 배출량 대비 300만톤 줄였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 파주 공장에 설치된 온실가스 감축설비를 통해 배출되는 온실가스량을 직원들이 모니터링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ESG 시대 더보기

- 건국대 90주년 기념식…“브랜드 강화·ESG 경영 추진” - 우리은행, 원화 ESG 후순위채권 3000억원 발행 성공 - "인텔의 초격차 전략 핵심은 ESG"…전경련, 제1회 한·미 ESG 포럼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