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주52시간 개편? 정부 공식입장 발표 아냐" 선그어

권오석 기자I 2022.06.24 10:11:39

2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질의응답
"부총리가 노동부에 노동시간 유연성 검토해 보라고 얘기"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고용노동부가 노동시장 개혁을 추진하겠다면서 언급한 `주52시간제 개편` 방안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이 “아직 정부의 공식 입장으로 발표된 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출근길 도어스테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 대통령은 2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서 취재진을 만나 ‘노동계에서 주52시간제 도입 취지에 반한다고 반발하고 있다’는 질문을 받고 “노동부에서 발표한 게 아니고, 부총리가 노동부에 민간 연구회라든가 이런 분들의 조언을 받아 노동시간의 유연성에 대해 검토해 보라고 얘기한 상황”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전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노동시장 개혁 추진 방향’를 통해 현행 주 52시간을 기준으로 적용되고 있는 근로시간을 ‘월 단위’로 개편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주88시간`(기본 40시간+연장 48시간)까지 노동이 가능해질 수 있어 노동계가 강하게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