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의사 국시 합격 “의사 가운 찢고 싶다” 의사단체 회장 분노

정시내 기자I 2021.01.16 20:27:34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30)가 의사 국가고시에 최종 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5일 조 전 장관 페이스북 댓글에는 그가 활짝 웃는 사진과 함께 “고마워요”라는 문구가 올라왔다.

이는 조 전 장관의 지지자들이 딸 조민씨 의사 국가고시 합격을 축하한다는 의미에서 만들어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조 전 장관은 16일 해당 사진과 축하 댓글 등을 비공개로 바꿨다.

사진=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공부한 조민씨는 지난해 9월 ‘2021년도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에 응시, 합격했다. 이어 지난 7~8일 치러진 필기시험도 최종 통과, 의사 자격을 획득했다.


지난달 23일 법원은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재판에서 민씨의 입시비리 부분을 모두 유죄로 판단하며 징역 4년, 벌금 5억원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이에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정경심 교수의 최종 판결이 나올 때까지 조 씨의 응시 효력을 정지해야 한다는 취지로 가처분을 신청했다.

그러나 서울동부지방법원은 지난 6일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가 조민씨의 국시 필기시험 효력정지가처분 신청을 요청할만한 당사자가 아니란 이유에서 ‘각하’ 결정을 내렸다. 이후 조민 씨는 지난 7~8일 국시필기 시험을 봤다.

조민 씨의 의사 국시 합격 소식에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소청과의사회) 회장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13만 의사들과 의대생들은 의대에 부정 입학한 무자격자가 흰 가운을 입고 의사행세를 하면서 환자 생명을 위태롭게 하게 된 사태에 대해 의사 면허증과 가운을 찢어 버리고 싶을 정도로 분노하고 개탄한다”고 밝혔다.

(사진=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 페이스북)
이어 “과연 우리 사회의 정의와 공정과 평등은 어디로 갔는가?”라 물으며 “부산대 총장·의전원장, 고려대 총장은 학교 명성에 먹칠했고, 우리 사회의 정의·공정·평등 같은 중요한 가치들을 어긴 범죄자와 공범에 다름 아니다”라고 사퇴를 촉구했다.

`조국 가족 의혹` 수사 더보기

- “정경심 재판부 탄핵” 국민청원에…靑 “국회·헌법재판소 권한” - 法 사무분담…사법농단·조국 일가사건 재판장 그대로 - 정경심 항소심 재판부 교체…재판장 엄상필·주심 심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