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3’ 출시 ‘D-1’…삼성·애플, 프리미엄폰 경쟁 '본격화'

김정유 기자I 2021.09.22 14:57:59

24일 1차 국가 대상 출시, 애플 1억대 판매 목표
中사전예약 200만대로 33% 늘어, 가격인하 전략도
‘폴더블폰 돌풍’ 삼성과 올 4분기 경쟁 더 치열해져
양사 가격 동결 및 인하 등 가격적 승부도 활발
삼성, 프리미엄폰 시장 점유율 20%대 회복 기대

아이폰13 핑크색 모델. (사진=애플)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아이폰13’의 글로벌 시장 출시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올 4분기 애플과 삼성전자(005930)의 프리미엄 스마트폰(400달러 이상 스마트폰) 시장 경쟁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전작대비 큰 변화점은 없지만 굳건한 충성고객층이 넓은 애플, 그리고 폴더블(접는)폰이라는 폼팩터(외형) 혁신으로 최근 기세를 잡은 삼성전자간의 점유율 싸움이 그 어느 때보다 흥미롭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삼성은 ‘갤럭시Z 폴드3’ 가격대를 폴더블폰 최초로 200만원대 밑으로 낮췄고, 애플 역시 매년 인상해왔던 아이폰 가격을 올해 이례적으로 동결(95만~217만원)하면서 가격 측면에서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오는 24일(미국 기준) 미국, 일본, 중국 등 1차 출시국가들을 대상으로 아이폰13를 공식 출시한다. 지난 14일 공개된 아이폰13은 새로운 두뇌에 해당하는 모바일 프로세서(AP) ‘A15 바이오닉’을 탑재하고, 카메라 성능을 대폭 끌어올리면서 성능 개선에 집중했다.


충성고객층이 넓은 애플은 아이폰13 흥행에 강한 자신감을 내보이고 있다. 실제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에서 최근 진행된 아이폰13의 사전예약 판매량은 200만개로, 전년 아이폰12 출시 때보다 33%나 늘었다. 중국은 애플에 대한 선호도와 충성도가 타 외산폰들보다 월등히 높은 시장이다.

애플이 중국에서 아이폰13 가격을 300~800위안(한화 약 5만~14만원)가량 낮게 책정한 것도 판매량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지 관심이 모인다. 애플은 아이폰13의 판매 목표를 1억대로 잡고 있다.

올 4분기는 애플의 프리미엄폰 시장 경쟁자인 삼성전자가 폴더블폰 ‘갤럭시Z 폴드3·플립3’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어 더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시장조사업체 디스플레이서플라이체인(DSC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 4분기까지 폴더블폰 380만대를 판매할 것으로 예측된다. 전년 동기대비 450%나 늘어난 규모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폴더블폰 대세화’를 내걸며 갤럭시Z 시리즈 마케팅에 20억 달러(약 2조3000억원) 이상의 비용을 책정한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애플에 비해 폼팩터 혁신에서 기세를 잡은 만큼 더 공격적으로 마케팅을 전개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애플은 올 2분기 글로벌 프리미엄폰 시장에서 57%를 차지하며 삼성(17%)과 큰 격차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때문에 폴더블폰을 내세운 삼성이 4분기 애플과의 점유율 격차를 얼마나 줄일지가 관건이다. 삼성은 이번 갤럭시Z 시리즈의 가격을 전작대비 40% 낮추는 등 노골적으로 프리미엄폰 시장 점유율 확대를 꾀하고 있는 상황이다.

가격적으로도 양사간 경쟁이 치열하다. 애플은 아이폰13의 글로벌 가격을 이례적으로 전작(아이폰12)과 같이 유지했다. 삼성도 폴더블폰 최초(갤럭시Z 폴드3 기준)로 200만원대 아래로 가격을 떨어뜨렸다. 아이폰13 가격대가 최소 95만원에서 최대 217만원으로 형성된만큼 삼성의 폴더블폰 가격대(125만4000원~199만8700원·플립3 포함)와도 겹쳐 양사간 가격적인 승부도 기대가 모아진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이 폴더블폰 수급만 원활히 진행된다면 올 4분기 점유율 20%대 회복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폴더블폰 시장 선점을 뺏긴 애플은 아이폰13으로 최대한 사용자 이탈을 막는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출시한 3세대 폴더블폰 ‘갤럭시Z 플립3’. (사진=삼성전자)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