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주차의전 의혹에 "의심스러운 왜곡보도…책임 물을 것"

장영락 기자I 2020.08.08 19:08:39

의전 갑질 의혹 보도에 "전혀 사실 아니다"
"정치적 의도 의심스럽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자신이 의전을 내세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언론 보도에 대해 “왜곡보도를 반드시 고치겠다”며 반박했다.

이 지사는 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주권 훼손하는 특혜갑질과 왜곡보도 반드시 고치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올려 전날 있었던 보도를 반박했다. 채널A는 전날 하남시에서 민간건물 주차장을 빌리는 과정에서 이 지사 방문을 이유로 갑질을 한 의혹이 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 지사는 “권위주의 시대도 아닌데 마치 이재명지사가 의전을 내세워 갑질하는 것처럼 보여 황당하셨을 것”이라며 해당 의혹이 사실이라면 책임추궁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의전을 빙자한 소소한 갑질 같지만 본질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국민이 주인인 나라에서 공적머슴(공복. 국민의 봉사자)인 공직자를 ‘모시려고’ 주인의 불편을 강요하는 것은 국민주권에 대한 도전이자 폭거”라고 지적했다.


또 “하남시 공무원이 행사용으로 민간건물 주차장을 빌리며 했다는 ‘도지사 참석 운운’ 발언은 상식적으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빌린다 해도 도지사가 쓸 주차장도 아닌데 왜 그런 발언을 했는지 이해하기 어렵고 오히려 정치적 목적으로 조작왜곡되었을 가능성도 적지 않다”고도 지적했다. 갑질이 사실이라면 책임 추궁을 해야 하나 자신과 무관한 일이고, 보도 내용 자체도 진실성이 의심스럽다는 것이다.

이에 이 지사는 “사실을 왜곡한 언론보도의 책임도 가볍지 않다”며 무분별한 보도 행태를 비난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공적기능과 영향력을 정치적 또는 사적이익 추구에 악용하는 일이 빈번하다”며 “악의적 왜곡보도 또한 주권자를 기망하여 민주적 의사형성을 방해하는 민주주의의 적이므로 반드시 바로잡을 뿐 아니라 언젠가는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전날 채널A 보도에 대해 “마치 경기도지사와 하남시가 ‘의전용’ 주차공간을 일방적으로 무리하게 요구한 것처럼 입주민의 일방적 주장을 확인도 하지 않은 채 허위보도를 감행했다”고 평가하며 “폭행당했다는 사람이 있어도 폭행사실이 없다면, 폭행사실을 확인하지 않고 ‘폭행당했다는 사람이 있다’고 보도하는 것이 허위보도임을 채널A가 모를 리 없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주차장 문제에 대해서도 주차장이 있는 오피스텔 주인이 민원을 내 하남시에서 불편에 대해 사과하고 다른 주차장을 이용했다고 설명했다. 또 문제의 주차장도 “일반 참석자를 위해 하남시 미사1동사무소에서 공문으로 협조요청한 장소로서 간부들 주차를 위해 오피스텔 주차장을 빌리려 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팩트 확인은 물론 보도대상인 경기도에 제대로 확인도 않은 채 자극적 제목으로 보도해 경기도정의 신뢰를 훼손한 채널A의 보도행태는 주권자의 판단을 흐리는 행위로 그 정치적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채널A에 대해 반론 및 정정보도를 요구하며 언론중재위원회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소를 통해 도정을 훼손한 악의적 정치적 왜곡보도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