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휘부 침묵 분노한 일선경찰, "당당하게 말씀 하셔야죠"

장영락 기자I 2022.06.24 09:28:00

마산동부경찰서 류근창 경감 라디오 인터뷰
행안부 경찰국 설치에 "지원조직 아니라 장악조직"
"암울한 시대 거쳐 경찰청 독립시킨 이유 사라져버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현직 경찰이 경찰 인사 파문과 관련 “말 잘 들으라고 벌 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제21대 국회 상반기 행정안전위원장을 맡았던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전반기 행안위 소속 의원들이 23일 오전 윤석열 정부의 경찰통제 규탄과 경찰의 중립성을 촉구하기 위해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을 항의방문해 김창룡 경찰청장 등 지휘부를 면담하고 있다. 사진=서영교 의원실 제공
경찰 내부망에 치안본부 부활을 비판하며 김창룡 청장 사퇴 요구 글을 올렸던 류근창 마산동부경찰서 양덕지구대장(경감)은 24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류 경감은 “경찰 자존심이 지금 아주 밑바닥까지 떨어져 있다고 생각을 한다. 그런데 누구도 여기에 대해서 말씀을 하시는 지휘관들이 안 계신다. 그래서 그거에 대한 서운함과 그래도 지금 임기가 한 달밖에 안 남았으니까 이 시기에 좀 용퇴를 하시면 그나마 남은 자존심이라도 지킬 수 있지 않을까 그런 마음에서 글을 올렸다. 죄송한 일”이라며 김 청장 사퇴를 요구한 이유를 설명했다.

류 경감은 경찰청 인사 파문을 두고 윤석열 대통령이 “국기문란”이라고 지적한 데 대해서도 “저보다 엄청 오래 하신 선배님들한테 여쭤봐도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고 한다. 저희도 되게 답답ㅤㅎㅏㄷ. 이게 과연 경찰이 잘못을 했을까, 그런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류 경감은 인사발령이 한밤에 난 것을 “벌 주는 것”으로 규정하기도 했다. 류 경감은 “말 잘 들으라고 벌 주는 거 아니겠느냐”며 행안부 노골적으로 경찰청을 압박하고 있는 점도 문제로 삼았다.

류 경감은 행안부 내 경찰국에 대해서도 “지원조직이 아니라 장악조직”이라고 주장했다. 류 경감은 “70년대, 80년대 암울한 시대를 거쳐 91년 국회 합의를 거쳐 경찰청으로 독립시킨 그 이유가 다 사라져버린 것”이라며 경찰국 부활이 경찰의 권력도구화 부활이나 다름없다고도 지적했다.

류 경감은 경찰 지휘부의 대응에도 불만을 쏟아냈다. 그는 “침묵, 완전 님의 침묵”이라며 “일선에 근무하는 하위계급인 경감인 제가 이런 자리에 앉아서 이런 말씀을 드리는 게 저는 맞다고 생각 안한다”며 적극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내지 않고있는 지휘부를 비판했다.

류 경감은 “저보다 계급도 많이 높고 많이 배우고 그런 분이 나오셔서 말씀을 하셔야지 청취자분들도 그래도 좀 잘 아네. 그런데 이렇게 미숙한 제가 하고 있지 않느냐”며 “왜 당당하게 맞으면 맞다고 말씀을 하셔야죠. 이거 우리가 알아서 책임질 테니까 너희들은 일 열심히 해요, 그게 어떻게 보면 지휘관의 자세 아니겠느냐”고도 되물었다.

류 경감은 경찰 대응에 대해서는 헌재 권한쟁의 심판청구 같은 형태보다 “국회의원이 국회에서 아예 입법으로 행안부 장관은 치안사무를 할 수 없다고 못 박아주시면 제일 편하다”고 제안했다. 모법을 확실히 해야 혼란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경찰 인사 후폭풍 더보기

- 민주당 '尹정권 경찰장악 저지 대책단' 출범…"민주적 견제 이뤄져야" - 경찰 노조격인 직협 간부진, ‘경찰국’ 반대 삭발·단식 ‘투쟁’ - 행안부와 경찰, 전장연과 승객…곳곳 충돌[사사건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