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재개 3주` 공매도 상위 10종목 성적보니

성주원 기자I 2021.05.21 08:53:04

3~20일 공매도량 1위는 삼성중공업
LG디스플레이, 매매거래 21%가 공매도

공매도 부분 재개가 이뤄진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공매도 모니터링센터에서 직원들이 공매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TV 성주원 기자] 코스피200과 코스닥150 종목을 대상으로 공매도가 재개된 지 12거래일이 지난 가운데 공매도 투자자들은 지금까지 절반의 성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가 전문가들은 공매도를 피하기 위해서는 종목별 밸류에이션과 성장성을 체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삼성重, 공매도량 1위…LGD, 공매도 거래비율 21%

21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공매도가 부분 허용된 지난 3일부터 전일까지 전체 공매도 거래량 1위는 삼성중공업(010140)이 차지했다. 이 기간 전체 거래량 2억840만6466주 가운데 7.67%에 해당하는 1600만4412주가 공매도됐다.

삼성중공업에 대한 공매도는 지난 4일 장 마감 후 발표한 1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을 깨고 큰 폭의 적자를 기록하면서 다음 거래일인 6일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이날 공매도 체결량은 535만여주에 달했다.

삼성중공업에 이어 LG디스플레이(034220)팬오션(028670), 한화생명(088350), HMM(011200), 두산중공업(034020), SFA반도체(036540), 메리츠증권(008560), 동국제강(001230), 삼성전자(005930) 순으로 공매도 상위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유가증권시장 종목이 9개, 코스닥 종목이 1개(SFA반도체)다.


LG디스플레이는 해당 기간 1129만6627주가 공매도된 가운데 전체 매매거래에서 공매도가 차지하는 비중이 21%를 넘었다. 공매도 상위 10종목 중 가장 높은 공매도 매매비중이다.

공매도량 기준 상위 10개 종목 현황(5월3~20일 기준, 단위: 주, 원, 자료: 마켓포인트)


‘20일 급등’ HMM·두산重, 공매도 투자자 ‘울상’

공매도 투자자들의 수익률 성적은 만족스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상위 10종목 중 6종목만이 공매도 평균가가 현 주가 대비 높다.

삼성중공업과 LG디스플레이, 팬오션, 메리츠증권, 동국제강, 삼성전자의 경우 공매도 평균가 대비 20일 종가가 낮아 수익권에 있다.

반면 공매도 평균가가 20일 종가보다 낮은 종목은 한화생명과 HMM, 두산중공업, SFA반도체 등 4개다. 특히 두산중공업과 HMM은 20일 각각 9.52%, 7.47% 급등해 공매도 투자자들을 당황케 했다.

박은석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밸류에이션 부담이 높은 업종 중심으로 공매도 잔고가 증가했다”며 “금융시장 내 인플레이션 및 시장금리 상승 우려가 지속되면서 밸류에이션 부담이 재차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신승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주가는 결국 기업의 미래 이익에 대한 성장성을 따라간다는 점에서 성장에 문제가 없는 기업에 투자를 했다면 공매도에 겁낼 필요 없다”며 “공매도 이슈에 매몰되기보다 성장이 계속될 수 있는 저평가 기업을 발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공매도 재개 더보기

- [생생확대경]동학개미의 `불신 지옥`에 빠진 공매도 제도 - [단독]개인공매도만 60일 상환인 이유…"연장 근거 없어서" - [뉴스+] "공매도, 왜 개인만 60일내에 갚아야 하나요"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