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김경수 사면제외?…홍준표 "참 소극적이고 안이한 방식"

김민정 기자I 2022.08.10 09:10:00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면은 검찰의 잣대로 하는 것이 아니라 정치의 잣대로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홍 시장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두 용서하시고 더 큰 국민 통합의 길로 가시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시장은 “지지율이 바닥이라고 8.15 대사면을 포기한다고 하는 것을 보니 참 소극적이고 안이한 방식으로 정국을 돌파하려고 한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며 “더 내려갈 일이 있나. 대통령의 묵시적 대국민 약속이 더 중요한 것이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권 적폐수사 당시 자행되었던 모든 사건을 이번 기회에 모두 털고 가는 것이 세상이 바뀐 거라고 대국민 선언을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아니냐”며 “그때는 검찰에 계셨지만 지금은 대통령이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 시장은 “김경수 드루킹 조작의 최대 피해자였다. 후임 경남지사로 와서 내가 심은 채무제로 기념식수를 뽑아내고 오히려 3년 동안 급속하게 빚을 1조 원가량 폭증시킨 후 감옥 가버린 김경수조차도 나는 용서한다”며 “대사면 하시라. 그게 정치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지난 9일 열린 사면심사위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를 광복절 특별사면 대상에서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이번 사면에서 정치인들을 제외하고 경제인과 민생사범 위주로 사면하기로 한 데 따른 조치다.

이에 따라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전병헌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도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사면권은 헌법상 대통령의 고유 권한인 만큼 윤 대통령이 막판에 심사위 결과와 다른 결정을 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특사 대상자 최종 명단은 오는 12일 임시 국무회의를 거쳐 발표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