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지도자協. 청와대에 '이재용 특별사면' 청원

윤종성 기자I 2021.05.04 08:34:58

"대한민국 성장·국익 위해 참회 기회 달라"
"이 부회장, 삼성 복귀해 사회에 공헌해야"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국내 7대 종단 지도자들의 모임인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종지협)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특별사면을 요청하는 청원서를 최근 청와대에 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종지협은 청원서에서 “대한민국의 성장과 국익을 위해 삼성과 이 부회장에게 진심으로 참회할 기회를 달라”며 “이 부회장이 비상경영체제의 삼성에 하루속히 복귀해 분골쇄신의 노력으로 우리 사회에 공헌할 수 있도록 특별 사면을 청원한다”고 밝혔다.

종지협은 “재판과정을 통해 이 부회장은 국가를 대표하는 책임 있는 기업인으로서 지난 과오를 철저히 반성하며 대국민 사과를 통해 과거의 악습을 단절하기 위한 윤리·준법 경영의 강화를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삼성그룹은 대한민국 경제발전을 주도하며 대한민국을 경제 대국의 반열에 올리는 데 공헌했고, 문화, 예술,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 아낌없는 지원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청원에는 종지협 공동대표 의장인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공동대표인 한국천주교주교회의 ‘교회일치와종교간대화위원회’ 위원장 김희중 대주교, 원불교 오도철 교정원장, 유교 손진우 성균관장, 천도교 송범두 교령, 한국민족종교협의회 이범창 회장 등 6대 종단 지도자가 이름을 올렸다.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도 종지협에 가입해 있으나, 공석인 관계로 이번 청원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이건희 회장의 유산 더보기

- 박수근미술관장 "이건희컬렉션, 지방 미술관도 챙겨 감사" - '이건희컬렉션 효과' 박수근미술관 전시 후 양구에 관람객 몰려 - 1488점 면면을 보니 그가 보인다…'컬렉터 이건희'의 취향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