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팩2021]삼성전자 야심작 '엑시노스2100'…AP시장서 흥행 자신감

장영은 기자I 2021.01.15 00:00:00

갤럭시S21 '두뇌'로 자체개발 최신칩 '엑시노스2100'
ARM코어로 성능 개선…온디바이스AI·이미지처리 강화
스마트폰-AP간 시너지로 5G칩 시장 경쟁력 강화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갤럭시S21’과 함께 삼성전자(005930)의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인 ‘엑시노스2100’도 중요한 시험대에 올랐다. AP는 스마트폰의 두뇌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으로, 삼성이 5G 시장에서 스마트폰뿐 아니라 모바일 AP 점유율 확대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다.

삼성전자 강인엽 사장(시스템LSI 사업부장)이 지난 12일 ‘엑시노스 2100’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ARM 설계 채택 …온디바이스AI·멀티미디어 성능도 향상

삼성전자가 15일 공개한 갤럭시S21의 AP는 최신 5나노미터(nm) 공정으로 생산한 자체 프리미엄 칩셋인 엑시노스2100과 같은 급의 퀄컴 ‘스냅드래곤888’이 병행탑재된다. 국내와 유럽, 인도 출시 모델엔 엑시노스2100이 탑재되는 등 전작에 비해 엑시노스 채택이 확대될 전망이다.

엑시노스2100은 전작인 ‘엑시노트990’에 비해 중앙처리장치(CPU)와 그래픽처리장치(GPU)는 물론, 온디바이스 인공지능(AI)과 이미지처리장치(IPS) 등의 성능이 대폭 향상됐다.

경쟁사 대비 CPU와 GPU 성능이 떨어진다는 뼈아픈 지적에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 ARM과의 협업을 강화했다. 엑시노스2100의 COU는 ARM ‘코어텍스’ 설계를 적용했으며, GPU는 ‘말리-G78’을 채용했다. 이에 따라 CPU와 GPU 성능이 각각 30%, 40% 이상 향상됐다는 게 삼성전자 측 설명이다


온디바이스AI 성능도 강점이다. 엑시노스2100은 신경망처리장치(NPU) 3개 코어와 불필요한 연산을 배제하는 가속기능 설계가 적용됐다. 초당 26조 번(26TOPS) 이상 연산이 가능하면서, 사용하는 전력 사용량은 엑시노스990 대비 절반 수준이다. 기기 안에서 처리할 수 있는 AI 성능이 확대돼 개인정보보호와 사용 편의성 확보에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 처리 등 멀티미디어 성능도 강화됐다. 엑시노스 2100은 최대 2억 화소 이미지까지 처리할 수 있는 고성능 이미지처리장치(ISP)를 장착했다. 최대 6개의 이미지센서를 연결하고, 4개의 이미지센서를 동시에 구동할 수 있다. 광각·망원 등 다양한 화각의 이미지센서를 통해 입력되는 이미지와 영상을 활용해 생생한 촬영 기능을 지원한다.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이번엔 자신 있다”…벤치마크서도 퀄컴에 뒤지 않아

엑시노스2100은 AP시장에서 존재감을 키워가고 있는 삼성전자의 회심작이다.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확대되는 5G폰 시장을 정조준하기 위해서다. 특히 지난해 엑시노스990이 전력 효율성 등의 문제로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0’과 ‘갤럭시노트20’의 국내 판매 모델에도 탑재되지 못하면서 설욕을 위해 절치부심했다는 전언이다.

삼성전자가 지난 12일 온라인으로 엑시노스2100을 공개하는 ‘엑시노스온 2021’을 연 것은 이런 자신감의 반영이다. 엑시노스 제품 관련 단독 발표 행사를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갤럭시S21 시제품을 이용한 테스트 결과에서는 스냅드래곤888과 거의 비슷하거나 우세했다. 최근 벤치마크 업체 긱벤치에서 실시한 시험결과를 보면 싱글코어와 멀티코어 점수에서 모두 엑시노스2100이 스냅드래곤888보다 높았다.

삼성전자 측은 “(최신 AP는) 빠른 구동 속도는 물론 에너지 효율성, 더 나은 5G 연결성과 기기 내 AI 성능을 자랑한다”며 “ 8K 영상 촬영이나 동영상 편집, 클라우드 게임 등 고사양 고용량의 프로그램도 매끄럽게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도 “그동안은 같은 급이라고 해도 엑시노스가 퀄컴보다 성능상으로 하위에 있다는 것이 보편적인 인식이었지만 엑시노스2100은 이미 각종 벤치마크 테스트에서도 확인됐듯이 스냅드래곤888 이상의 성능을 보여주고 있어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실제 제품에서도 벤치마크 결과 만큼의 성능을 보여준다면, 갤럭시S21을 시작으로 샤오미, 오포, 비보 등도 프리미엄 모델에 엑시노스2100 채택이 유력해보인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모바일 AP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은 12%로 중국 하이실리콘과 공동 3위를 기록했다. 1위는 중국 미디어텍(점유율 31%), 2위는 미국 퀄컴(29%) 이었다.

삼성 갤럭시 언팩 2021 더보기

- KT, 갤럭시S21 사전예약…'보이는 컬러링', 전용보험 최대 150만원 보상 - LG유플러스, 갤럭시 S21 사전예약.. 지원금 최대 50만원 - SK텔레콤, 갤럭시S21 예약판매..30% 싼 온라인요금제 가능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