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개월 여아 학대살해 남성, 성폭행 혐의도 받아

황효원 기자I 2021.08.06 07:26:06

DNA 검사 결과 "친부 아냐"
아이스박스에 딸 시신 은닉한 친모 함께 기소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두 돌도 되지 않은 여자아이를 학대 살해한 20대 남성이 피해 여아에게 성폭행까지 저지른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은 애초 알려졌던 것과 달리 아이의 친아버지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이미지투데이)
6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검은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살해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양모(29)씨를 구속기소했다.

양씨는 지난 6월15일 새벽 대전 대덕구 자신의 집에서 생후 20개월 된 딸이 잠을 자지 않고 울자 이불로 덮은 뒤 주먹과 발로 수십차례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양씨는 술에 취해 있었다.


그는 이어 아내 정모(26)씨와 함께 아기 시신을 아이스박스에 담아 집 안 화장실에 숨겨뒀다. 지난달 9일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는 아기 외할머니 신고를 받고 집을 수색한 경찰은 이미 심하게 부패한 상태의 시신을 발견했다.

유전자(DNA) 조사 결과 양씨는 피해 아이의 친부가 아닌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그는 앞서 경찰 수사 단계에서 아이의 친부라는 취지로 진술했다.

또 검찰은 그가 피해 여아 학대 과정에서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도 있는 것으로 보고 공소사실에 관련 내용을 적시했다. 그러나 양씨는 성폭력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져 공판 과정에서 사실관계에 대한 다툼이 이어질 전망이다.

시신을 숨기는 데 가담한 아내 정씨는 사체은닉 등 혐의로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대전지법 형사12부(부장 유석철)는 오는 27일 첫 공판준비 절차를 진행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