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빈 실종' 장소서 22년전 사라진 허승관씨 시신 찾았다

김민정 기자I 2021.07.27 07:20:12

1997년 7월 29일 실종된 허씨..22년 만에 시신 발견
현지서 장례 절차 진행할 예정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히말라야 브로드피크(8047m)에서 조난된 산악인 김홍빈 대장에 대한 수색 중단 결정이 내려진 가운데 현지 베이스캠프(4950m) 인근에서 22년 전 실종된 한국 산악인의 시신이 발견됐다.

지난 26일 외교부 당국자와 산악계에 따르면 이달 초순께 브로드피크 베이스캠프 근처에서 한 외국인 등반대가 한국인 남성 고(故) 허승관 씨의 시신을 찾았다.

이는 눈이 잠깐 녹은 사이 풍화된 시신이 발견된 것으로 함께 발견된 연세대 산악부 재킷과 깃발 등을 토대로 허씨의 신원이 확인됐다.

연세산악회 측은 “시신 수습을 위해 이날 파키스탄으로 산악회원 1명을 급파했다”고 밝혔다. 다만 국내로 시신을 운구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라 현지에서 화장으로 장례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열 손가락 없는’ 김홍빈, 장애인 최초 히말라야 14좌 완등 (사진=대한산악연맹 제공)
실종 당시 27세였던 허씨는 1999년 7월 29일 연세산악회 등정대 소속으로 고 박영석 대장 등반대와 합동으로 브로드피크를 오르다가 해발 7300m 지점에서 등반을 포기하고 내려오던 중 실종된 바 있다.

이후 2005년 K2 등반을 위해 박 대장이 허씨를 포함해 이곳에서 사망한 산악인 2명 추모하는 동판을 K2 베이스캠프에 있는 추모 바위에 부착했다.

한편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하고 하산하다 지난 18일 오후(현지시간) 실종된 김홍빈 대장에 대한 수색은 중단됐다.

광주광역시 사고수습대책위원회는 이날 “전날 파키스탄 군 헬기가 사고 현장인 브로드피크 7400m 지점을 6차례 순회하며 정찰수색을 했으나 육안으로는 김 대장의 흔적을 찾지 못했다”며 “구조대 헬기에서 촬영한 영상을 베이스캠프에서 판독했으나 김 대장을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장의 부인 등 가족은 브로드피크 사고지점의 험준함과 헬기 수색 결과 등을 고려해 현실적으로 생환이 어렵다고 판단해 추가 수색 중단을 요청했다”며 “현지 구조대원들도 가족의사를 존중해 결정에 따르겠다는 의견”이라고 전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