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서 산 가구에 수백만원이…당신이라면?

김소정 기자I 2021.02.24 00:00:00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중고거래로 산 물건 안에서 수백만원이 나온다면?

MBN 뉴스 캡처.
서울에 사는 조모씨는 최근 중고거래 앱인 ‘당근마켓’에서 오래된 자개장을 구매했다. 조씨는 자개장을 청소하다 서랍 안에서 상자 하나를 발견했다. 그 안에는 현금과 수표가 들어있는 봉투 여러 개가 있었다. 모아보니 현금만 600만원이었다.

조씨는 23일 MBN과의 인터뷰를 통해 당시 봉투를 발견했던 상황에 대해 “너무 놀란 것도 있었고 솔직하게 말해서 무서웠다. 갑자기 이렇게 많은 돈이...”라고 설명했다. 조씨는 자개장을 차에 싣고 곧장 경찰서로 갔다.

경찰은 판매자에게 연락을 했고, 자개장 주인임을 확인한 뒤 현금을 전달했다.


조씨는 “(판매자가) 너무 감사하다고(했다). 좋은 일을 한 것 같아서 다행이다. 마음이 놓인다. 저한테는 아무것도 아닌 일이지만 그분한테는 좋은 일이다”라고 말했다.

MBN 뉴스 캡처.
현금이 발견된 자개장은 판매자 어머니가 사망 전 사용하던 가구였다. 고인은 돈을 화장대 구석에 보관한 것으로 보인다. 또 돈과 함께 고인의 흔적이 있는 메모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판매자는 이 사실에 대해 전혀 몰랐다고 한다.

참고로 주운 물건이나, 조씨의 경우처럼 실수로 전달된 물건을 갖게 됐을 경우 원래 주인에게 꼭 돌려줘야 한다. 만약 돌려주지 않을 경우 점유이탈물횡령죄로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점유이탈물횡령죄를 저지른 사람은 1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조씨 사연에 누리꾼들은 “착한 사람들 많다”, “잘하셨다. 몇 배의 복이 돌아올 거다”, “정말 훌륭하시다”, “훈훈하다”, “대단하시다”, “곧바로 자개장 갖고 경찰서 가신 건 진짜 현명하시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뉴스다”, “돌아가신 어머니 메모 찾은 게 진짜 다행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