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소 '3000원' 립밤, 샤넬이랑 똑같은데?" …'뷰티맛집' 됐다

신수정 기자I 2024.05.28 06:15:00

손앤박 컬러밤 3종, 샤넬 저렴이로 입소문
품질 집중해 소비자들 가성비템 만족도 ↑
K뷰티 이름알리는 인큐베이터로 발돋움

[이데일리 신수정 기자] 다이소가 뷰티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는 모양새다. 최근 연이어 선보인 다이소의 화장품 제품군이 ‘가성비템’으로 호평을 받으면서 품절대란을 이어가면서다. 중소 화장품 업계에선 최소 제품군만으로도 전국 1500여개 매장을 갖춘 다이소 유통망으로 제품을 선보일 수 있어 화장품 버티컬 플랫폼 못지않은 파급력을 얻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다이소 홈페이지 내 ‘샤넬 저렴이’로 불리는 ‘손앤박 아티 스프레드 컬러 밤’이 모두 품절됐다. (사진=다이소홈페이지)
28일 다이소에 따르면 지난 3월 출시된 손앤박 ‘컬러밤 3종’은 현재 온·오프라인 물량이 완판됐다.

‘손앤박 아티 스프레드 컬러 밤’이 샤넬의 립앤치크밤과 비슷한 발색을 보이면서 입소문을 타자 순식간에 물량이 소진됐다. 컬러밤 3종의 가격이 3000원에 불과하지만 샤넬 립앤치크밤(6만 3000원)과 견줄 정도로 극강의 가성비템으로 소비자들의 만족을 이끌어냈다. 립밤 외에도 다양한 손앤박 제품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돌풍을 일으키면서 품절대란에 동참하고 있다.

다이소 화장품이 인기를 끈 건 처음이 아니다. 앞서 기초화장품 VT코스메틱의 ‘리들샷 페이셜 부스팅 퍼스트 앰플’은 오픈런 현상까지 벌어졌다. VT리들샷은 한 병(50㎖)이 3만원 이상에 판매한 제품이지만 다이소에서는 12㎖에 3000원에 살 수 있다고 알려지면서다.

업계 안팎에선 다이소의 균일가 정책에 따른 가성비 효과가 경제 불황과 맞물리면서 소비자들의 이목을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다이소는 ‘5000원 이하’의 가격을 유지하면서도 유명 뷰티 브랜드와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제품력을 강화 중이어서 싸면서도 품질 좋은 제품을 내놓고 있다는 평가다.

다이소 뷰티 부문 매출액은 빠르게 성장하는 추세다. 올해 1분기(1~3월) 화장품 부문 매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50% 올랐다. 색조 화장품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35%나 증가했다.

2021년 화장품 제품이 4개에 불과했던 다이소는 3년여 만에 제품군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현재 다이소에 입점한 화장품 브랜드는 34개, 제품 수는 310여개에 이른다. 색조화장품의 경우 손앤박, 토니모리 본셉, 트윙클팝, 어퓨, 입큰앤드, 초초스랩 등 11개의 브랜드가 입점해있다. 다이소 관계자는 “브랜드별 뷰티업체 입점도 늘릴 계획”이라며 “트렌디한 제품을 균일가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이소가 중소화장품 업체의 해외진출을 도울 수 있는 새로운 인큐베이터로 자리잡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실제 손앤박 컬러밤은 지난달부터 해외 바이어들의 연락을 받았고 일본 주요 유통업체에 입점이 확정되기도 했다.

화장품업계 관계자는 “제품종류가 많지 않아도 될 뿐만 아니라 할인 행사가 없는 정찰제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며 “제품 포장이나 제품 광고·홍보(프로모션) 비용 등을 줄여 가성비를 높일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화장품업계에선 다이소와의 협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는 모습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