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김동식 소방경님, 어서 돌아와 주십시오"

박지혜 기자I 2021.06.19 08:30:36

이천 쿠팡 물류센터, 사흘째 진화 작업
건물 붕괴 가능성에 구조작업 늦어져
소방관 출신 오영환도 "간절히 바란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경기도 이천 쿠팡 물류센터 진화 작업이 사흘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화재 초기에 앞장서서 진입하신 광주소방서 119 구조대장 김동식 소방경님, 어서 돌아와 주십시오”라고 전했다.

이 전 대표는 19일 새벽 페이스북에 이같이 전하며 “어디에 계시든 무사히 복귀하시기를 온 국민이 바라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지난 17일 화재가 발생한 이천 쿠팡 물류센터에 진입했다가 실종된 광주소방서 119 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불길이 다 잡히지 않았는데, 소방관 한 분이 아직도 나오지 못하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열기로 골조가 녹아내린 탓에 건물이 무너질 우려가 있고, 그래서 구조작업이 지연되는 답답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 지상층 내부에 날이 어두워지면서 불길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소방관 출신인 오영환 민주당 의원도 17일 김 구조대장 실종 소식에 “빠른 시간 내에 구조되시길 간절히, 또 간절히 바란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전했다.

화재가 발생한 지 사흘이 지났지만 현장엔 소방인력 450여 명과 장비 190여 대가 투입돼 여전히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큰 불길은 거의 잡았지만 건물 안에 가연성 적재물이 많아 불을 완전히 끄려면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18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특히 강한 불길에 장시간 노출된 건물이 붕괴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김 구조대장에 대한 구조작업도 늦어지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9시께 외부전문가와 함께 건물 안전지단을 실시한 뒤 김 대장에 대한 구조작업 재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쿠팡 물류센터 안에 있는 물품은 1620만 개에 달하고, 부피만 5만3000㎥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CCTV 분석 등을 토대로 지하 2층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불을 끄는 대로 합동 현장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과 스프링클러 등 방화장치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