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與 “尹 푸념에 뭐 그리 죽자고 그러나”… 野 “정신 차리라”

송혜수 기자I 2022.09.28 07:31:19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중 ‘비속어 논란’에 대해 여야 중진 의원이 각각 다른 입장을 냈다. 4선 중진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말 큰 일”이라고 지적했고, 5선 중진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은 “윤 대통령의 인간적인 푸념에 야당이 너무들 한다”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4일 오후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며 손을 흔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앞서 이번 논란은 윤 대통령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비속어를 하는 모습이 방송사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시작됐다.

복수의 방송사들이 공개한 보도 영상에는 윤 대통령이 행사장 현장을 빠져나가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담겨 있었다.

이를 두고 정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들은 나라를 걱정하고 있는데 군의 최고통수권자는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분열시키는 데 앞장서고 있다”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정 의원은 “이러저러한 걱정에 그냥 혼잣말 한 것인데 실수였다. 앞으로 이런 일 없게 하겠다고 하면 욕 좀 먹고 그냥 해프닝으로 끝날 것을 거짓말로 덮어 버리고 언론과 전면전을 하겠다고 하니 참 답답한 노릇”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자신의 잘못을 절대 인정 못 하는 신성불가침 무오류의 지도자가 가는 길의 끝은 분명하다”라며 “정말 나라가 걱정된다. 제발 좀 정신 차리기 바란다”라고 지적했다.

반면 조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대통령의 인간적인 푸념에 대해 야당 사람들 너무들 한다”라며 “이 건은 철저히 ‘국익’이라는 관점에서 봐야 한다. 국익의 관점은 중학생도 이해하는 외교의 본질”이라고 했다.

그는 “이 문제는 계속 공론화하는 것이 국익에 좋은 것일까? 정작 미국은 대범하게 넘어가는 사안인데 우리가 파고들수록 동맹관계에 좋을 것은 없다. 소모적일 뿐”이라며 “그럼에도 계속 파고든다면 이 행동의 배경에는 동맹관계와 국익이 어찌 되든 간에 흔들어 잇속 좀 챙기자는 심보가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 찬스’라 싶을지라도 대범하게 넘어가자”라며 “솔직히 어찌 이야기했건 간에 회의장이 아닌 사적인 시간과 장소에서 했던 말이 아니냐. 우리나라 속담에 없는 데서는 임금에게도 욕도 한다고 했다. 사적인 시공간에서 한 푸념 한마디에 뭐 그리 죽자고 그러나”라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현 정부는 그동안 취임 이후 숨 가쁘게 달려왔다. 그러나 실전 감각이 무디어진 면이 있었다. 솔직히 인정한다”라며 “그런데 이 소모적 논쟁에 시달리면 다시 미래를 준비하거나, 민생을 챙기는 시간을 빼앗긴다. 좀 더 발전적인 미래를 보여드리도록 더 노력하겠다. 국민 여러분들도 따뜻한 맘으로 좀 더 지켜봐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통령실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최초 보도한 MBC에 보도 경위를 묻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태 대외협력비서관 명의로 전달된 MBC 박성제 사장에게 ‘MBC의 순방기간 중 보도에 대한 질의’라는 제목의 공문에는 “음성 분석 전문가도 해석이 어려운 발음을 어떠한 근거로 특정하였는지 답변 부탁드린다”며 “소속 기자들이 임의로 특정한 것이라면 대통령실 등에 발언 취지 및 사실 확인을 위해 거친 절차는 무엇이었는지 답변 부탁드린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에 MBC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리면서 “보도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엄연히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최고 권력기관인 대통령실에서 보도 경위를 해명하라는 식의 공문을 공영방송사 사장에게 보낸 것은 언론 자유를 위협하는 압박으로 비칠 수 있어 매우 유감스럽고 우려스럽다”고 반발했다.

尹 대통령 비속어 파문

- '지지층 결집' 효과에 尹 지지율 소폭 반등한 32%[리얼미터] - 한글날 맞아 '尹 비속어' 소환한 野…"막말에 국민 통탄" - 尹대통령 지지율 3주만에 반등 성공해 29%[한국갤럽]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