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 암시' 조동연 "안녕히 계시라"…실종신고 해프닝

이선영 기자I 2021.12.03 07:26:58

경찰 "집에 안전하게 있는 것 확인 뒤 철수"
조 위원장, 전날 '자진 사퇴' 암시글 올려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했다"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조동연 민주당 공동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이 사퇴를 암시하는 글을 남긴 뒤 한때 연락이 두절되며 실종신고 해프닝까지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다행이 조 위원장의 소재를 파악해 신변에 문제가 없는 것을 확인했다.

2일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쯤 민주당 측에서 조 위원장에 대한 실종 신고를 했다. 조 위원장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퇴를 암시하는 글을 남기고 민주당이 부랴부랴 진의 파악에 나섰지만 본인과 연락이 닿지 않자 초비상이 걸린 것이다.

수색 끝에 조 위원장을 찾아낸 경찰 관계자는 “실종 신고를 받고 조 위원장 자택으로 출동했고, 집에 안전하게 있는 것을 확인한 뒤 철수했다”며 “수색 방법과 투입 인원 등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이재명 캠프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에서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조동연 교수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조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SNS에 “누굴 원망하고 탓하고 싶지는 않다. 아무리 발버둥치고 소리를 질러도 소용없다는 것도 잘 안다”는 글을 게시했다. 앞서 라디오에서 혼외자 관련 의혹을 사실상 인정한 후 종일 잠적한 상황이었다.


그는 “아무리 노력해도 늘 제자리이거나 뒤로 후퇴하는 일만 있다. 열심히 살아온 시간들이 한 순간에 더럽혀지고 인생이 송두리째 없어지는 기분”이라며 “아무리 힘들어도 중심을 잡았는데 이번에는 진심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이들과 가족은 그만 힘들게 했으면 한다. 제가 짊어지고 갈 테니 죄 없는 가족들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며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했다. 안녕히 계십시오”라고 글을 맺었다.

이후 조 위원장은 해당 글을 삭제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및 선대위 등과는 따로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표명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측은 조동연 위원장의 정확한 입장을 확인 중이다.

앞서 지난달 30일 민주당은 조 교수를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영입인재 1호’였다. 민주당은 조 교수의 육사 출신 군사·우주 전문가라는 이력과 30대 워킹맘이라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그러나 선대위 새 간판으로 이름을 올리자마자 그를 둘러싼 사생활 의혹이 불거졌다.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멤버 강용석 변호사가 유튜브 동영상과 페이스북 등을 통해 조 위원장이 전 남편과 결혼 생활을 하는 과정에서 혼외자를 낳았고 이로 인해 이혼했다는 의혹 등을 제기한 것.

이에 조 위원장은 전날 YTN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사생활로 인해 많은 분들께서 불편함을 느끼셨을 것이고, 분노도 느끼셨을 텐데 그런 부분에서 너무 송구스럽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관련 논란을 사실상 인정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