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부진 이유는 구속 저하 아닌 실투...지난 1년 아쉬움 없다"

이석무 기자I 2020.10.01 09:50:39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가을야구 등판에서 최악의 결과를 남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은 경기 후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너스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시리즈(ALWC·3전 2승제) 2차전에 선발 등판해 1⅔이닝 동안 피홈런 2방 포함, 8피안타 7실점을 내줘 패전 투수가 됐다.

토론토도 투타에서 무기력한 모습을 드러낸 끝에 2-8로 졌다. 1차전에 이어 2차전도 내주면서 시리즈 전적 2패로 탈락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현지 언론과 화상 인터뷰에서 “전체적으로 어려운 경기였다”고 스스로 평가했다. 그는 “구속은 시속 1∼2마일 정도 덜 나왔지만, 실투가 나왔다”며 “실투가 장타 2개로 연결됐고, 초반에 모든 변화구가 안타로 이어졌다”고 스스로 돌아봤다.


류현진은 이날 부진이 구속 저하보다는 실투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탬파베이 타자들에게 한 가지 구종을 맞은 게 아니다”며 “장타를 억제했어야 했는데 그게 안 돼서 대량실점으로 연결됐다”고 자책했다.

1차전 대신 벼랑 끝 2차전 선발로 등판해 부담이 가중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여기까지 오는 과정에 전혀 아쉬움이 없다”고 분명히 말했다.

류현진은 새로운 팀 토론토에서 보낸 1년에 대해서도 나름 돌아봤다. 그는 “나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 코치, 팀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운 시즌을 보냈다”며 “경기 수도 줄고 미국에서 나올까 말까 한 1년의 세월이었다”고 답했다.

이어 “포스트시즌 두 경기 전까진 우리 선수들이 홈구장도 없는 상황에서 잘 견뎌내고, 잘 해냈다”고 동료들을 칭찬했다.

류현진은 “제구가 안 되는 날 장타를 많이 맞기는 했지만, 그런 경기를 빼곤 올해 잘 지나간 것 같다”며 “내년에도 항상 이기는 경기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