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임직원, 덕평리 인근 마을 정화활동 실시

김무연 기자I 2021.06.27 08:40:33

화재로 불편을 겪는 마을 주민 도와
전원 자원봉사자… 참여자에겐 대체휴가 부여
피해지원센터 현장 접수처도 운영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쿠팡 임직원들이 화재로 불편을 겪은 덕평리 인근 지역 환경 정화에 나섰다.

지난 26일 쿠팡 임직원들이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덕평리 인근 마을에서 정화활동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쿠팡)
쿠팡은 임직원 60여 명이 지난 26일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덕평리 인근 마을을 찾아 분진을 수거하고 도로 및 주차장 등 공공장소와 거주지, 농경지 등을 청소하는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27일 밝혔다.

자원자들로 구성된 봉사단은 26일 오전 10시부터 덕평 1리와 표교리의 마을회관을 중심으로 환경 정화활동을 실시했다. 임직원 봉사자들은 개발, 법무, 인사, 마케팅, 영업 등 다양한 본부 소속으로 평사원부터 임원까지 골고루 참여했다. 쿠팡은 주말 봉사활동에 참여한 직원들에게 대체휴무를 부여한다.


김우영 덕평1리 이장은 “연로한 어르신들만 계신 가구는 어찌해야 할지 모르는 상황이었다”며 “쿠팡 직원들이 직접 찾아와 남은 검댕들을 청소해줘서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날 봉사활동에 참여한 쿠팡 인사팀 직원 이수빈 씨는 “덕평리 인근 주민분들이 화재 여파로 많은 고충을 겪고 계신다는 소식을 듣고, 피해 지역이 하루 빨리 정상화되는 데 일조하기 위해 자원했다”라며 “특히 일상에 불편을 겪으셨을 동네 어르신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다.

쿠팡은 앞서 지난 22일부터 마을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피해지원센터 현장 접수처를 마련하고 상담을 제공하고 있다. 주민피해지원센터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이와는 별도로 전용 피해신고 콜센터를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한다.

쿠팡 물류센터 화재 참사 더보기

- 경찰, 쿠팡 물류센터 화재 사고 내주 현장 감식 돌입 - 김 총리 "쿠팡 김범석 사임, 이천 화재와는 무관한 것으로 파악" - 쿠팡, 화재로 일터잃은 직원 97% 전환배치 완료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