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의혹' (여자)아이들 수진, '은따' 주장글 등장…새 국면 맞나

김보영 기자I 2021.02.26 07:36:26
(여자)아이들 수진.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과거 학교폭력(학폭) 의혹에 휩싸인 (여자)아이들 수진이 오히려 무리로부터 ‘은따’(은근한 따돌림)를 당했다는 새로운 주장글이 등장하면서 수진을 둘러싼 의혹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여자)아이들 수진과 서양(서신애)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이 글을 쓴 작성자 A씨는 먼저 “제가 보고 들었던 서신애의 사실만 전달하겠다”면서 이번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한 주장들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A씨는 수진이 과거 어울리던 무리와 함께 서신애의 서랍에 담배를 넣어놨다는 일각의 의혹 주장에 대해 “그 분 주장이 확실하다면 무리가 한 것이 맞겠지만 수진이는 아니다. 아이들과 친하게 지내가 중2 때 멀어지면서 수진이가 그 무리에서 은따(은밀히 따돌림)를 당했다. 서신애가 전학온 것은 중2 때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수진과 그 무리가 멀어진 것은 중학교 2학년 1학기다. 그 후 저랑 같은 반(2학년 5반)이여서 친해지게 됐고, 수진과 같이 다니는 것을 알게 된 김XX라는 친구가 제가 ‘너 왜 쟤랑 다녀? 같이 놀지 마’라고 이야기한 것을 똑똑히 기억한다”고도 덧붙였다. 수진과 어울리지 말라는 무리와 선배들이 있었지만 수진의 옆에 있어주며 친구가 됐다는 것.

이 글쓴이는 수진이 서신애가 등교하는 길에 뒤에서 욕설을 하고 친구들과 이간질로 말다툼하게 만들었다는 주장에도 “이것 또한 수진이 아니며 그 무리가 한 짓이라 말하고 싶다. 제가 2년간 옆에 있었더 떨어져 있던 적이 없었다. 화장실도 같이 가고 종일 붙어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졸업식 부모님 편지의 행방에 대해서는 “수진이와 서신애는 반 층이 다르다. 졸업식도 각 반 층에서 했다. 편지 행방에 대해서는 당사자도 모르고 다 모른다. 수진이가 졸업식 때도 같은 반인 나와 함께 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나는 그 무리랑 친한 적도 같이 다닌 적도 없다. 피해자들에 대한 반박이 아니라 수진이 서신애에게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는 것을 말하고 싶다. 이 글이 내가 알고 있는 최대한을 쓴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수진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수진의 학교 폭력 의혹과 관련해 “작성자가 주장하는 바와 같은 학교 폭력 등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온라인상에서 확산되고 있는 (여자)아이들 수진 관련 게시글에 대해 본인 확인 결과, 댓글 작성자는 수진의 중학교 재학시절 동창생의 언니로, 수진과 동창생이 통화로 다투는것을 옆에서 들은 작성자가 수진과 통화를 이어나가며 서로 다툰 사실은 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수진 또한 직접 입장문을 통해 심경을 밝히며 “단 한번도 그 친구에게 폭행을 가한적이 없다. 저는 단 한번도 오토바이를 탄 적 없다. 저는 왕따를 주도하는 단체문자를 보낸적이 없다. 저는 교복을 뺏은 적도 물건을 훔친적도 없다”고 결백을 주장하며 “서신애 배우님과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적도 없다. 이분께도 이일로 피해가 간 거 같아 죄송하다”고 털어놨다.

연예·체육계 `학폭 논란` 더보기

- 서예지, 김정현 조종·학력 위조·학폭 의혹 모두 부인 [종합] - 졸업사진 때문에 묻혔던 서예지 ‘학폭’ 의혹…다시 수면 위로 - [단독]'이재영·다영 학폭 의혹 진실 밝혀달라' 시민단체, 경찰 고발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