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릿한 역전승' KIA, 독주 체제 구축...양현종, 최초 400선발 대기록

이석무 기자I 2024.07.10 23:17:55
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KIA타이거즈와 LG트윈스 경기. 10회초 2사 1,2루 KIA 최원준이 1타점 적시타를 치고 상대 수비 실책으로 2루까지 진루한 뒤 세리머니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KIA타이거즈와 LG트윈스 경기. KIA의 5-2 승리로 끝난 뒤 KIA 선발 양현종이 이범호 감독이 주는 꽃다발을 받고 있다. 이날 양현종은 프로야구 최초로 400경기 선발 등판 기록을 세웠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KIA타이거즈가 짜릿한 역전드라마를 쓰면서 거침없는 5연승을 질주했다.

KIA는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LG트윈스와 원정경기에서 0-2로 뒤진 9회초 동점을 만든 뒤 연장 10회초 3점을 추가해 5-2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최근 5연승을 거둔 KIA는 2위 삼성과 승차를 5.5게임 차로 벌리며 선두 독주 체제를 구축했다. 반면 갈 길 바쁜 LG는 이틀 연속 KIA에 덜미를 잡히면서 2위에서 3위로 내려앉았다. 삼성에 승차 없이 승률에서 0.001차로 뒤져 2위 자리를 내줬다.

기선을 제압한 쪽은 LG였다. LG는 2회말 선두타자 문보경이 우월 솔로홈런을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8회말에는 1사 1, 2루에서 박동원이 좌월 2루타를 터뜨려 2-0으로 달아났다. 마운드에선 선발 디트릭 엔스의 호투가 빛났다. 엔스는 7⅓이닝 2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으로 KIA 타선을 틀어막았다.

하지만 KIA는 9회초 공격에서 LG 마무리 유영찬을 무너뜨렸다. 선두타자 박찬호가 중견수 쪽 2루타로 출루했다. 이어 1사 2루 상황에서 최원준이 좌전안타로 2루 주자 박찬호를 홈에 불러들였다.

계속된 2사 1루 상황에서 최형우의 좌중간 적시타를 때렸고 그 사이 1루 주자 김도영이 홈까지 파고들어 극적으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KIA는 결국 10회초 공격에서 경기를 뒤집었다. 1사 1, 3루에서 박찬호의 희생플라이로 3-2 역전에 성공했다. 계속된 2사 1, 2루에서 최원준의 적시타와 상대 악송구로 2점을 추가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KIA 토종 에이스 양현종은 이날 한국 프로야구 최초로 400경기 선발 등판 기록을 세웠다. 승리투수가 되진 못했지만 5이닝 5피안타 3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해 역전승의 발판을 놓았다.

양현종은 이날 5이닝을 투구하면서 KBO리그 역대 3번째 11시즌 연속 100이닝 투구 기록도 이어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