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새 대표에 최재원 경영기획실장 선임..조직개편 단행

이재운 기자I 2019.01.09 18:49:41

금융통 평가.."글로벌 사업 확대 위한 결정"

최재원 신임 빗썸 대표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국내 최대 규모를 다투는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새 최고경영자(CEO)를 선임하며 글로벌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9일 빗썸 운영사인 BTC코리아닷컴은 주주총회를 열고 최재원 경영기획실장을 새 대표이사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최 신임 대표는 국내외 대형은행 및 회계법인에서 20여년간 금융과 투자,재무 업무를 담당한 ‘금융통’으로 꼽힌다.

세계 5대 은행에 속하는 영국계 바클레이즈 은행 및 증권에서 13년간 근무했으며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역임해 투자와 금융 업무에 정통한 글로벌 금융인으로 인정받는 인물이라고 빗썸 측은 설명했다.

최 대표는 지난해 2월 빗썸에 합류해 재무·금융 업무를 총괄하고 제도권 금융에 진출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특히 미국 핀테크 업체와 협업을 통해 증권형 토큰 거래소 설립을 주도하고, 러시아 국영은행과 블록체인 사업제휴를 추진하는 등 해외사업 부문에서 성과를 내며, 빗썸의 글로벌 진출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빗썸은 향후 사업다각화를 통한 미래 성장동력 확충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 지난해 안정적인 조직체계 구축에 집중했던 것과 달리 올해는 공격적으로 사업 확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조직개편도 진행했다.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으로 도약을 위해 해외사업실, 블록체인R&D실, B2B사업실 등을 신설했다. 또 기존에 기능별로 분산된 조직을 사업, 사업지원, 서비스지원으로 단순화해 조직간 협업을 통한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조직 슬림화를 통해 중복·중첩 업무는 핵심업무 위주로 통합해 효율성도 높다는 계획이다. 기존 허백영 전 대표도 한 사업부를 맡아 이끌 것으로 알려졌다.

빗썸은 앞서 지난해 말 BK메디컬그룹 등을 이끄는 김병건 회장 주도의 BK글로벌컨소시엄이 지분 인수를 통해 경영권 확보를 추진중이다. 김 회장은 BXA(블록체인 거래소 연합)을 구성해 12개국에 걸친 암호화폐 거래소 연합을 만들고 유동성을 공유하는 등의 계획을 지난달 말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바 있다.

빗썸 관계자는 “최재원 대표를 중심으로 빗썸은 글로벌 블록체인기업으로 제2의 도약을 준비할 것”이라며 “글로벌 대표 암호화폐 거래소에 만족하지 않고 다시금 도전정신으로 무장해 세계 무대를 누비는 디지털 금융기업으로 성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가상화폐 광풍 더보기

- 유니오-얍체인, 블록체인 사업 협력 위한 업무협약 체결 - 퓨전데이타, 암호화폐 관련 사업 철수..종속회사 매각 - 블록체인 국제송금 ''크로스'', 중국지역 서비스 시작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