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뉴스]승리·정준영, 소속사서 나란히 계약 해지…사실상 퇴출

김민정 기자I 2019.03.13 17:00:52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이데일리가 오늘 하루의 주요 이슈를 모아 [퇴근길 뉴스]로 독자들을 찾아갑니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스포츠 등 퇴근길에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세상소식을 매일 오후 5시에 배달합니다. [편집자주]

(사진=연합뉴스)
■ 승리·정준영, 경찰 조사 앞두고 소속사 계약해지

승리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정준영의 소속사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가 일제히 두 사람과 계약을 종료한다고 밝혔습니다. 승리와 정준영 모두 오는 14일 경찰조사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향후 대응을 어떻게 해 나갈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해외 투자자를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을 받는 승리가 경찰에 출석하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지난달 27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으나, 이달 10일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됐습니다. 또 단체 채팅방에서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유포한 정준영은 이달 12일 오후 귀국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을 예정입니다.

■ 무면허 음주운전 한 10대, 중앙선 넘어 승용차 충돌…2명 사망

운전면허가 없는 10대가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 사고를 내 2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습니다. 지난 12일 오후 11시께 경북 경산시 사동 한 도로에서 18살 A 군이 몰던 승용차가 중앙선을 넘어 달리다 마주 오던 승용차와 정면으로 충돌했습니다. 이 사고로 맞은편 승용차에 타고 있던 45살 B 씨 등 2명이 숨지고, 2명이 중상을 입었는데요. 또 중앙선을 넘어 운전한 A 군과 함께 타고 있던 친구 18살 C 군, 41살 D 씨 등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운전자 A 군은 면허가 없는 상태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131%의 만취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A 군과 동승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검찰, ‘금품수수 의혹’ 포스코 포항 본사 등 압수수색

대구지방검찰청이 오늘 포스코 포항 본사 압수수색에 들어갔습니다. 이번 압수수색은 기계·설비·자동차 업종의 협력업체 모 임원이 포스코 일감을 따내는 조건으로 포스코 투자엔지니어링실 관련 임원을 대상으로 금품 로비를 한 의혹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15일 산재 사고 관련 압수수색 이후 한 달여만인데요. 검찰은 포스코와 하청업체 간 비리 증거 확보를 위한 자료 등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이데일리 DB)
■ ‘직원 폭행’ 마커그룹 송명빈 영장심사일에 자택서 추락사

직원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마커그룹 송명빈 대표가 오늘 새벽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송 대표가 이날 새벽 4시40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자신이 살던 아파트 화단에 추락해 숨져 있는 걸 지나가던 주민이 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장에서는 송 대표가 남긴 것으로 보이는 6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는데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회사직원을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11월 고소를 당한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을 예정이었습니다.

(사진=이데일리 DB)
■ SM “엑소 디오와 결별? 사실무근”

SM 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아티스트 디오와의 결별설을 부인했습니다. 이날 한 매체는 디오가 최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논의했으나 함께하지 않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는데요. 하지만 소속사는 “디오와 재계약을 하지 않는다는 보도는 사실 무근”이라며 “아직 계약기간이 많이 남아있다”고 이를 공식 부인하며 해프닝으로 마무리됐습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