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 건호 씨 "교학사 변명 이해 못 해" 소송

박지혜 기자I 2019.04.15 16:09:35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 씨는 15일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유족을 모욕한 혐의로 양진오 교학사 대표이사와 김 모 전 역사팀장을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유족에게 정신적 고통을 줬다며 교학사를 상대로 10억 원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도 서울남부지법에 함께 제기했다.

건호 씨는 소장에서 “노 전 대통령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됐을 뿐 아니라 유족으로서 감당하기 어려운 충격과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며 “교학사가 교재 컬러사진을 선택하면서 단순 실수라거나 인터넷 검색을 통해 게재한 것이라고 한 변명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한 수사를 통해 그 집필, 제작, 교열 등 전 과정의 경위를 명확히 밝히고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무현재단은 이와 별도로 교학사를 상대로 집단소송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1만8000여 명의 소송인단을 모집한 상태로, 조만간 1인당 10만원씩 총 18억여 원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교학사가 지난해 8월 20일 출간한 ‘한국사 능력 검정 고급 [1·2급]’에 실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이미지
앞서 출판사 교학사가 한국사 능력 검정시험 문제집에 고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합성 이미지를 사용한 것에 대해 “단순 실수”라고 고 해명하면서 오히려 공분을 샀다.

지난 3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이미지가 담긴 ‘한국사 능력 검정 고급 [1·2급]’ 참고서가 올라오면서 문제가 알려졌다. 논란이 된 사진은 지난 2010년 방영된 KBS 2TV 드라마 ‘추노’의 한 장면에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이 들어간 이미지였다. 사진 설명에는 ‘붙잡힌 도망 노비에게 낙인을 찍는 장면’이라고 적혀 있었다.

이 문제집은 지난해 8월 20일 출간됐지만 그동안 출판사인 교학사는 이러한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논란이 일자 교학사는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교학사 측은 “해당 사진은 편집자의 단순 실수로 발생한 일”이라며 “이를 제대로 검수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이미 온·오프라인에 배포된 교재를 전량 수거해 폐기하도록 조치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면을 통해 모든 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특히 유가족분들과 노무현 재단에는 직접 찾아뵙고 사죄의 말씀을 올리겠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교학사의 ‘단순 실수’라는 해명에 대다수 누리꾼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정계에서도 관계당국이 나서 경위를 철저히 조사해서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오후 이해식 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에서 교학사 측의 해명에 “뻔뻔하고 궁색한 변명에 불과하다”며 “실제 구글에 ‘노비’, ‘추노 노비’ 등을 검색해도 노 대통령의 합성사진은 뜨지 않는다. ‘노무현 노비’라고 검색했을 때 비로소 노대통령의 얼굴이 떠오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천인공로할 일”이라며 “참고서 전량을 회수하겠다는 회사 방침도 미봉이다. 숱한 친일, 독재 미화 등의 역사왜곡 사례를 남긴 교학사의 참고서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강조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