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산 김정호, 오는 18일 네 번째 개인전 ‘지기희신’ 개최

이재길 기자I 2019.04.15 15:36:10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한국미술협회 문인화 초대작가이자 한국문인화협회 이사인 고산 김정호 작가가 ‘지기희신 (知己喜神)’을 주제로 네번째 개인전을 갖는다.

이번 전시회는 18일부터 24일까지 서울시 종로구 백악미술관에서 진행된다.

지기희신은 고산의 화제(畵題) 중에 수선희신(水仙喜神)과 괴석지기(怪石知己)라는 구절에 근원하는 말로 수선화는 기쁨의 영혼이며 괴석은 나를 알아주는 벗을 의미한다.

전시 관계자는 “화폭 위를 노니는 수선과 괴석의 유쾌하면서도 결코 가볍지 않은 우정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 작가는 2005년 11월 ‘우직과 쾌활’, 2012년 4월 ‘자명탐화(煮茗耽花)’, 2014년 4월 ‘백란청분(白蘭淸芬·사진)’을 주제로 세차례 개인전을 가진 바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