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미세먼지 강제2부제·비상조치 시즌제 필요”

김보경 기자I 2019.03.13 15:38:31

환경장관·인천시·경기도와 서울시청서 면담

박원순(왼쪽) 서울시장과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13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미세먼지 대응회의에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이데일리 김보경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해 전국적인 차량 강제 2부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상조치도 시즌제 도입도 제안했다.

박시장은 13일 오후 시장집무실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화영 경기도 부지사, 허종식 인천시 부시장을 만나 미세먼지 대응 회의를 열고 “현행 비상저감 조치로는 획기적 저감에 한계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서는 강제 2부제가 필요하다”며 “서울시는 조례로 가능하게 만들었는데 사실 수도권 전체나 전국이 같이 해야 실제 효과가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이 진행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비상저감조치의 시즌제도 제안했다. 박시장은 “미세먼지가 악화하는 시기에 맞춰 한 시즌 내내 도로 청소를 제대로 한다든가, 교통 수요 관리를 강화하면 예방적 효과도 있고 배출도 줄어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시장은 또한 노후경유차 조기 퇴출을 위해 폐차 지원금을 중고차 가격 수준으로 조정하는 방안, 미세먼지로 인한 휴교·휴원 시 돌봄 서비스를 전국적으로 연계하는 방안 등에 중앙정부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했다.

조 장관은 “고농도 일수가 늘어나면 상황에 맞게 강도가 높아지는 탄력적 대책이 필요하다”며 “고농도 일수가 일어지면 단계를 나눠서 이를테면 3일, 4일차에는 배출가스 4등급까지 운행을 규제한다든가, 6일째, 7일째에는 지자체장 결정으로 2부제를 자율적으로 한다든가 등의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