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4개 시·도 "2030 아시안게임은 충청권에서" 공동유치 제안

박진환 기자I 2019.02.07 11:20:24

7일 '2030 하계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위한 MOU 체결
기존 인프라 활용 저비용·고효율…충청권 재도약 기회

허태정 대전시장(사진 오른쪽 2번째)과 이춘희 세종시장(사진 오른쪽), 이시종 충북도지사(사진 왼쪽 2번째)와 양승조 충남도지사(사진 왼쪽)가 7일 대전시청사에서 2030 하계 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대전시와 세종시, 충북도와 충남도 등 충청권 4개 시·도가 2030년 하계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에 나섰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7일 대전시청사에서 2030 하계 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충청권 4개 시·도는 2030 아시안게임 유치를 통해 충청권이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의 중심으로 도약하기 위한 좋은 기회로 판단하고, 560만 충청인의 염원과 역량을 하나로 모아 공동 유치를 결정했다.

충청권 시도지사는 “기존 스포츠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해 저비용과 고효율을 강조하는 ‘올림픽 어젠다 2020’에 부합하는 가장 모범적인 대회가 될 것”이라며 “이는 국내도시간 경쟁은 물론 아시아의 경쟁국과 비교해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30년 아시안게임을 통해 대전시는 4차 산업혁명 특별시 건설을 통해 동북아 과학수도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며, 세종시는 2030년이 행복도시 건설이 완성되는 해로 행정수도의 위상을 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충남은 백제역사·문화·관광거점으로서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관광도시로 주목받게 될 것”이라며 “충북은 청주국제공항이 행정수도의 관문공항을 넘어 아시아의 관문공항으로 비상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30 충청권 아시안게임은 정부에서 추진하는 2032 서울-평양 올림픽의 프레대회 성격으로 2032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대대적 홍보의 기회가 될 뿐 아니라 충청권의 스포츠인프라 확충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충청권 4개 시·도는 내다봤다.

또 남북 공동입장, 남북단일팀 등 남북한 스포츠 교류를 적극 추진해 평창동계올림픽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통해 무르익어온 스포츠를 통한 한반도 평화 정착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이날 공동유치합의 결과를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 등에 즉시 전달하고, 유치의향서를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조기 제출할 계획이다.

2018 아시안게임 더보기

- [생생확대경]아시안게임 감당하실 수 있겠습니까? - `2030 亞게임` 공동유치 나선 충청권…고효율 개최냐, 빚잔치냐 - 염태영 수원시장, 장애인아시안게임 선수 초청 격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