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효과…GS수퍼마켓 인니점, 매출 48% 증가

송주오 기자I 2018.09.04 08:55:06
(사진=GS리테일)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GS수퍼마켓 인도네시아 법인이 아시안 게임의 효과를 톡톡히 봤다.

GS리테일은 GS수퍼마켓 인도네시아 법인이 아시아인의 축제 기간(8월 18일~9월 2일) 동안 매출이 전년대비 48%의 신장했다고 4일 밝혔다. 특히 한국 관련 상품의 매출이 51% 증가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팔렘방에서 아시아인의 축제가 열려 각 아시아 국가 응원단과 관광객의 증가로 자카르타에 위치한 GS수퍼마켓이 함께 이익을 본 것이다. 방탄소년단등 K팝의 인기 속에 K푸드에 대한 관심과 스포츠 경기에서 좋은 결과를 보인 한국 선수단에 대한 관심 증대로 한국 슈퍼마켓. 특히, 한국 관련 상품에 대한 인기가 높아 진 것으로 판단된다.

한국 상품중에서는 한국 라면류 72%, 음료 56%, 스낵류가 39%의 높은 신장을 보였다.

GS리테일은 지난 2014년 6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지분 100%의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슈퍼마켓 사업을 준비했으며, 2016년 10월 자카르타 인근 보고르 시의 고급 주택단지내에 프리미엄 컨셉의 인도네시아 1호점을 오픈함으로써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1호점의 성공적인 오픈 이후, 현재까지 5호점을 오픈 했다.

GS수퍼마켓 인도네시아 점포들의 가장 큰 차별점으로 꼽을 수 있는 푸드 코트와 어린이 놀이방은 인도네시아에서는 보기 힘든 매장 편의 시설로서, GS수퍼마켓이 인도네시아 고객들에게 단순히 물건을 구매하기 위한 시장이 아닌 먹거리와 즐길 거리가 있는 문화 공간으로 포지셔닝 될 수 있도록 하였다. 이 점이 인도네시아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인기의 비결이라 볼 수 있다.

또한, GS수퍼마켓은 국내 시스템을 인도네시아에 접목해 멤버십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활용했으며, 이를 통해 고객들은 멤버십 회원으로서의 자부심을 느낌과 동시에 실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적립 시스템에 큰 만족을 표시하고 있다. GS수퍼마켓은 멤버십 고객들에게 어린이 놀이방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편의시설과 연계된 멤버십 마케팅을 통해 그 효과를 극대화 하고 있다.

김정섭 GS리테일 인도네시아 법인장은 “한국에서 40여년간 쌓은 유통 노하우를 인도네시아 GS수퍼마켓에 접목하여 높은 고객 만족도와 현지 점포 대비 매출이 10~30% 높게 나타나고 있다”며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여 인도네시아에서 NO.1 유통 업체로 성장 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2018 아시안게임 더보기

- 충청권 4개 시·도 "2030 아시안게임은 충청권에서" 공동유치 제안 - 염태영 수원시장, 장애인아시안게임 선수 초청 격려 - ‘★ 모셔라’…은행권, 스포츠마케팅 ‘활활’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