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나경원의 어설픈 '5·18 망언' 수습에 기름..."띄워주려고"

박지혜 기자I 2019.02.11 08:53:31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자유한국당의 김진태 의원이 같은 당의 일부 의원들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으로 파문을 일으켜 당이 진화에 나선 가운데 다시 기름을 부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처음 수습 발언에 대해서도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김진태 의원은 같은 당의 이종명 의원과 함께 지난 8일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주최했다. 공청회에는 한국당의 이완영·백승주·김순례 의원도 참석했다. 특히 5·18 민주화운동을 북한군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보수논객 지만원 씨도 발표자로 나왔다.

이 자리에서 이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주장했고, 김순례 의원은 “국민의 세금으로 잔치를 벌인 5·18 유공자”라고 표현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9일 이들 의원의 출당을 비롯한 응분의 조치가 없으면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제명 추진과 함께 고소고발을 추진하기로 했고,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도 동참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같은 논란에 애초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고 말했던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파장이 커지자 “5·18의 역사적 의미를 높이 평가한다. 일부 의원의 발언이 희생자에게 아픔을 줬다면 유감을 표시한다”면서 몸을 낮췄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도 페이스북에 “5·18은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발전의 밑거름이 된 사건”이라며 “4·19든 5·18이든 역사적 사실에 기반을 둔 자유롭고 활발한 논쟁은 필요하다. 그러나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부분에 대한 의혹 제기는 곤란하다”고 밝혔다.

같은 당의 장제원 의원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께서 주시고 있는 마지막 시선마저도 걷어차고 싶은 것인지, 이미 역사적 단죄가 내려진 ‘5.18’을 소환해 국민을 실망시키고 있다”며 “역사적 평가가 끝난 ‘5·18’을 다시 불러들이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나 공청회를 주최한 김진태 의원은 지난 10일 오찬 간담회에서 “남의 당 의원을 출당하니, 제명하니 왜 그런 말이 나왔는지 모르겠고 그분들이 저를 더 띄워 주는 거라 생각한다”며 “엊그제 공청회 참석도 하지 않았는데 왜 난리인가”라고 되레 발끈했다.

김 의원은 “물론 공청회를 주최한 건 맞고, 북한군 개입 여부를 제대로 밝히려 했던 것으로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들은 문제의 공청회를 주최한 한국당 일부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며 11일 국회를 항의 방문한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에게 면담을 요구할 계획이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가 10일 국회에서 방미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특히 5·18 기념재단은 지난 10일 나 원내대표의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 존재” 발언에 “해석의 문제가 아니라 왜곡 문제다. 왜곡한 부분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해야 한다. 왜곡과 폄훼 문제이기 때문에 역사적 해석이라고 보는 건 얼토당토않은 이야기”라고 트위터를 통해 비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 “망언은 망언일 뿐이며 역사 왜곡은 결코 다양한 해석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일본이 일제치하에 벌어진 일본군 성 노예 만행을 인정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발언을 할 때 우리는 이것을 망언이라고 부르지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라고 부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한국당 `5·18 망언` 논란 더보기

- 홍영표 “한국당, 5.18·세월호 망언 의원 엄중 처벌해야” - ‘5·18민주화운동 특별법 개정, 신중해야’..오픈넷이 걱정하는 이유 - 5.18단체 "'북한군 배후설 주장' 지만원 구속 수사해야"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