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기자 “文대통령, ‘자신 있다’고 답하길 원했다” 해명

장구슬 기자I 2019.01.11 08:32:52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사진=JTBC 방송 캡처)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소속을 밝히지 않은 채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것이냐”고 물어 논란에 휩싸인 경기방송 김기령 기자가 “무례한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지난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 기자는 모두발언에서 “개천에서 용이 나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했으나 실질적으로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는 걸 대통령께서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며 “그런데도 대통령이 현 정책 기조를 바꾸지 않는 이유는 무엇이고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질문했다.

문 대통령은 김 기자의 질문에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가 왜 필요한지, 양극화·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 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는 점은 기자회견문 30분 내내 말씀드렸기 때문에 새로운 답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고 잘라 말했다.

이 같은 장면이 전파를 타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속 시원하게 맞는 말을 했다’며 김 기자를 지지한 의견도 있었지만, ‘질문 전 소속을 밝히지 않았고 무례한 질문을 했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김 기자는 논란이 일자 이날 오후 미디어오늘과 SNS 메신저를 통한 인터뷰에서 “무례한 의도는 없었다”며 “듣기에 따라 무례하게 해석할 수 있지만, 왜 제가 그런 의도를 가지고 대통령께 질문하겠느냐”고 해명했다.

김 기자가 질문 전 소속과 이름을 밝히지 않아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대신 소개한 것에 대해서는 “사실 지목받지 못할 것이라 생각했고, 지목받은 것이 뜻밖이라 당황해서 정신이 없었다”고 답했다.

‘그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것인가’라는 표현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조금 불편할 수 있으나 최대한 어려운 국민의 여론을 대신해 여쭙고 싶었다”며 “질문이 훅 들어간 감은 있으나 대통령이 ‘자신 있다’라고 답하길 바랐다. 그런 답을 할 줄 몰랐다”고 덧붙였다.

김 기자는 이어 “나라와 문 대통령을 걱정하는 마음으로 한 질문이었다”며 “최대한 부드럽게 순화해서 말했는데 듣는 사람이나 문 대통령도 좋지 않은 감정이 있을 수 있겠다고 여겨진다. 그 점에는 각기 느끼는 감정이 다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아닐까 싶다”고 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